▲ 앰코 대만공장인 T3 로비 전경


대만에서는 12월 중순부터 1월 중순까지 이어온 한 달간의 송년회가 마무리되어 갑니다. 이제는 대만의 가장 큰 명절인 춘절(春节 chūnjié)가 남았습니다. 올해는 금요일인 1월 29일부터 2월 1일까지 주말을 포함해서 총 6일간의 휴가가 이어집니다. 주말을 앞뒤로 놓고 춘절 명절이 있으면 많게는 9일까지 연속으로 쉬기도 하는데요, 올해는 그렇지 않게 비교적 짧은 기간의 휴일입니다. 비록 6일이 짧은 기간은 아니지만 말이지요.


음력(陰曆) 혹은 농력(農曆)을 기준으로 하는 구정 설날보다, 양력 설날인 1월 1일은 비교적 조용합니다. 심지어는 새해 인사도 하지 않네요. 그래도 12월 31일에는 변함없이 ‘타이베이 101 빌딩’에서 불꽃놀이가 있고, 현지 파견사원인 백종식 수석이 타이베이에 와서 행사를 직접 촬영한 동영상을 보내왔답니다.


▲ 백종식 수석이 촬영한 101빌딩 불꽃 행사 모습

영상출처 : https://youtu.be/jSCK3WhQzmQ


화약을 이용한 불꽃놀이 행사는 대만 사람들에게는 없어서는 안 되는 이벤트입니다. 대만인이나 중국인이 화약을 유독 좋아하는 이유는, 화약 자체가 중국 발명품이기에 애착이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춘절을 기다리면서 장식해 놓은 회사 입구도 모두 빨간색 폭죽의 인형들로 치장되어 있습니다. 거기에 올해의 상징인 닭 인형도 놓여 있네요.


▲ 앰코 대만공장인 T5 로비 전경


갑자기 이곳 대만의 날씨도 꽤 추워졌습니다. 회사가 있는 신추에는 영상 10도가 최저이긴 하지만, 바람과 더불어 습기까지 포함된 10도라, 몸으로 느끼는 추위는 영하 10보다 더 추울 수도 있거든요. 필자 개인적으로는, 춘절 후도 그렇지만 2월과 3월에는 따뜻함이 조금씩 밀려옴을 느낍니다. 비록 이름처럼 춘절이 한국처럼 화사한 봄날의 느낌은 아니지만 대만에서도 습습한 겨울이 저물어 가고 있음을 알려주는 것이니까요.


▲ 대만 겨울에 핀 코스모스

영상출처 : https://youtu.be/rUXEc6irGgA




WRITTEN BY 유민

강자에 대한 겸손은 의무, 동등한 사람에 대한 겸손은 예의, 약자에 대한 겸손은 숭고함이다. - 李小龍 / 겸손하게 대만문화를 전달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정옥 2017.02.14 06:1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리나라도 설날에 민속 놀이가 있는데
    요즈음 찾아 보기 쉽지 않아 많이 아쉽고 아타까운데
    세시 풍속을 지키고 즐기는 대만 사람들이 부럽네요.
    다음엔 대만 사람들의 결혼 문화에 대해 알려 주세요...

2016년 丙申年 한 해도 이제 거의 마무리되고 있습니다. 한 해를 마무리하는 모임으로, 늘 소개하는 대만의 송년회가 마침 있었습니다. 지난 2년 동안은 부서별 송년회를 하지 않고 한자리에 모든 직원이 모여 송년회를 했었는데, 올해는 부서별로 나누어서 진행하기로 했답니다. 지난 12월 17일 범핑 제조와 엔지니어 송년회를 시작으로 내년 구정 전까지 거의 매주 부서별 송년회를 진행하는데, 대만의 송년회는 정리뿐만 아니라 새로운 한 해를 맞이함에 대한 성격도 큽니다. 그래서 ‘번창하자’는 의미의 旺(성할 왕)을 써서 ‘왕년회’라는 표현을 쓰기도 하지요. 영어로 표현하면 ‘year end party’입니다.


▲ 송년회에서의 Alan 연설


▲ 가족들도 함께한 즐거운 year end party


대만에서도 송년회는 서로서로에게 덕담을 하는 자리를 뜻합니다. 평소에 일로 연결되었던 만큼, 이날만큼은 자유롭게 업무나 가정 이야기를 서로 편하게 나누기도 하지요. 평소에 회식 자리가 별로 없는 곳이기에 여러 테이블에서 가벼운 술과 함께 담소를 많이 나누게 됩니다. 관리자들은 술잔을 들고 각 테이블을 돌면서 덕담과 건배를 나눕니다. 요번 범핑 송년회는 80개 테이블 가량이 준비되었는데, 한 테이블에 한 잔씩 건배를 하더라도 80잔 이상의 건배를 해야 하므로 관리자는 단단히 준비하고 온답니다.


▲ 여러 테이블의 모습


▲ lottery, 십시일반 모인 상자


덕담과 더불어 중요한 행사는 ‘행운의 추첨’입니다. 송년회 전에 이미 나누어준 티켓을 미리 박스 안에 넣어서 추첨하는 행사인데, 적게는 1,000NTD부터 준비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관리자들은 이름이 뽑히면 행운을 받는 것이 아니고, 그 금액만큼 다시 기부해야 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일부러 이름이 적힌 티켓을 박스에 넣지 않는 경우도 있답니다. 또한, 송년회 참가자 모두가 참여하는 행운 추첨은 입장할 때 원하는 금액의 지폐에 본인 이름을 써서 넣으면, 송년회 행사 마지막에 추첨을 통해서 한 명에게 그 모인 금액을 전부 건네줍니다. 세금 공제도 없는 순수한 행운이기에 이에 대한 기대를 크게 가지는 사람이 많기도 하지요.


▲ lottery, 전무님 전달식


▲ ATT공장 직원들의 참여 무대와 화려한 퍼포먼스


식사하는 중간중간에는 직원들의 장기자랑과 더불어 초대 가수 공연, 그리고 행사 주체자들의 연설이 이어집니다. 필자에게는 다사다난한 2016년 한 해이기에, 이러한 대만에서의 송년회가 각별하네요. 다가올 2017년 혹은 그 후의 시간에도 좋을 일만 가득하길 바랄 뿐입니다. 회사는 물론 모든 분에게도 말이지요.




WRITTEN BY 유민

강자에 대한 겸손은 의무, 동등한 사람에 대한 겸손은 예의, 약자에 대한 겸손은 숭고함이다. - 李小龍 / 겸손하게 대만문화를 전달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