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미국드라마도 보고 명장면을 복습하며 살아 있는 문법을 써볼 수 있는 시간! 매력적인 캐릭터, 오묘한 연출, 틈 없는 작법에 감탄했다면 《슈퍼내추럴》(Supernatural)에 제시된 영어 문장으로 그 마음을 표현해보자.


《슈퍼내추럴》(Season3Episode5) 속, 한 동네에서는 기이한 일들이 연속적으로 일어난다. 느닷없이 늑대인간이 나타나 삼 형제를 죽이려 하질 않나, 산속에서 길 잃은 남매가 겨우 찾은 집에서 쉬다 집주인 할머니에게 죽임을 당하지 않나.... 기상천외한 일들을 처리해온 사냥꾼 '샘(제러드 파달렉키 분)'은 이는 그림동화 속에 나오는 동화(아기돼지 삼 형제, 헨젤과 그레텔)를 인용해 일어나는 살인사건이라고 단정 내린다. 누가 동화 속 살인 사건을 따라 해 살인사건을 일으키는지를 캐다, 몇 년간 혼수상태에 빠진 '칼리'라는 한 여자에 대한 숨은 이야기가 수면에 떠오른다.


다음은 그녀가 왜 동화 속 살인사건을 따라 하면서까지 사람들을 죽이는지에 대한 속사정을 알 수 있는 장면이다.











<have to + 동사원형 용법>

뮌하우젠 증후군 병을 앓고 있는 새엄마가 8살 여자아이에게 표백제를 먹여 혼수상태가 되었다. 너무나 억울한 아이는 영혼이 되어 자신의 이야기를 아빠에게 들려주고 싶었지만, 아빠는 알아채지 못한다. 아빠는 수년이 흘러 아가씨가 된 혼수상태인 딸에게 여전히 그림동화만을 들려줄 뿐. 아이는 영혼으로 사람들을 조종해 동화 속 살인사건을 연거푸 일으키며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어 했다. 더 살인 사건이 발생하지 않기 위해서는 아빠가 혼수상태가 된 딸의 이야기를 들어야 한다. 이것을 작가는 have/has to를 이용해 잘 설명하고 있다.

"You have to listen to her."

have to'~해야 한다'는 뜻으로, 얼핏 보면 조동사 must와 의미가 비슷하지만 조동사는 아니다. 과거형(had to : '~해야만 했었다')이 있기 때문이다.


만약 누군가에게 억울하게 죽임을 당했으면 어떻게 하겠냐는 고민에서 시작해서, 어떻게 하면 자신의 억울한 전후 사정을 말할 수 있을까 라는 상상력까지, 이번 에피소드는 아기돼지 삼 형제, 헨젤과 그레텔, 백설공주, 빨간 모자 등 동화 속 살인사건을 적절하게 배합하여 만들었다. 자신이 백설공주와 같은 일을 당했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 사과를 남겨놓고 가는 등, 자신만의 방식으로 억울함을 호소한 아이의 이야기를 보고 있자니 가슴 한 켠이 먹먹해진다.


글쓴이 김지현은_영화를 보다가 미국 드라마에 꽂힌 채 영어의 매력에 홀릭한 여자다. 영어도 충분히 재미있게 공부 할 수 있다는 믿음으로 아이들을 가르치며 지금도 뻔하지 않은 수업을 하려 불철주야 행복한 고민 중이다.

 

※ 외부필자에 의해 작성된 기고문의 내용은 앰코인스토리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재미있는 미국드라마도 보고 명장면을 복습하며 살아 있는 문법을 써볼 수 있는 시간! 매력적인 캐릭터, 오묘한 연출, 틈 없는 작법에 감탄했다면 《슈퍼내추럴Supernatural》에 제시된 영어 문장으로 그 마음을 표현해보자.


사람들이 없어진다. 그리고 꼭 그 자리에는 사라진 사람의 옷이 허물처럼 남겨져 있다. 향기로운 꽃 냄새만을 남긴 채. 꽃미남 퇴마사 형제인 샘(제러드 파달렉키 분)과 딘(젠슨 애클스 분)이 기이한 이 사건을 어떻게 해결하는가를 따라가다 보면, 그 끝에는 그림이 쓴 동화 「헨젤과 그레텔」의 마녀가 있다. 마녀가 아이들을 통통하게 하여 먹어 치우려는 이야기는 《슈퍼내추럴》에서 새롭게 재탄생된다. 《슈퍼내추럴》(Season10 Episode12)에 등장하는 헨젤은 원작에서와는 달리 과자를 좋아하는 아이가 아닌, 삼류 인생을 사는 사람들만을 납치하는, 마녀 밑에서 일하는 인물. 그는 악인으로 성장하고 말았다. 마녀와 헨젤의 악행을 막는 샘과 딘의 분투기를 통해 골칫거리인 나부랭이나 가족이 없는 외로운 사람들을 공략해 그들을 호시탐탐 노리는 마녀에게서 현대사회의 어두운 면을 본다.


다음 대화에서는 마녀가 왜 어린아이가 아닌 어른을 어린아이로 만드는 수고를 하면서까지 데려가는지에 대한 이유가 잘 나타나 있다.










< 전치사 with 편 >

‘젊음의 샘’? 어쩐지 귀에 익는다. 말 그대로 샘물을 먹어 젊어진다는 이야기다. 《헨젤과 그레텔》이야기와 익숙한 소재 ‘젊음의 샘’이 적절하게 버무려진 이야기를 통해, 삼류 인생을 사는 인물들의 애환뿐 아니라 딘의 고민을 엿볼 수 있다. 납치한 사람들을 쫓다가 그만 어린 시절로 돌아가게 된 딘은 한편으론 다시 어른이 되고 싶지 않다. 바로 카인에게서 받은 저주의 선물인 사람들을 모조리 죽여버리려고 하는 ‘낙인’에게서 벗어나고 싶기 때문이다.

“What's with this whole Fountain of Youth?”

이 문장에서 with는 전치사로 ‘~를 가지고’라는 뜻을 지닌다.

‘젊음의 샘’ 같은 마법을 써서 무슨 짓을 하는 거냐는 샘의 힐난에도 꿈쩍 않고 되레 당당한 마녀의 모습을 보면 황당하기 그지없다. 마녀는 이런 비판에 되레 이렇게 말할 것 같다.

“They don't want to turn them back with a hex bag.”


누구에게나 지워버리고 싶은 과거가 있다. 딘은 강력한 힘을 가지고 싶다는 욕망을 떨쳐내지 못했던 그 과거를 지워버리고 싶다. 혹은 현재의 삶에 만족하지 못한 채 다시 한 번 과거로 돌아가 제2의 인생을 살 기회가 왔으면 하고 바라는 누군가도 있을 것이다. 《슈퍼내추럴10》에서는 티나가 그랬다. 하지만 딘이 눈앞에 닥친 일을 해결하고자 다시 어른으로 복귀한 것처럼, 우리에게는 앞에 펼쳐진 현재와 앞으로 일어날 일에 대해서 현명하게 대처할 의무만이 남아있을 뿐이다. 과거를 후회하지 말고 과거를 그리워하지도 말고, 현재 지금 이 순간 최선을 다해 살아가고자 하는 마음가짐이 필요한 때다.


글쓴이 김지현은_영화를 보다가 미국 드라마에 꽂힌 채 영어의 매력에 홀릭한 여자다. 영어도 충분히 재미있게 공부 할 수 있다는 믿음으로 아이들을 가르치며 지금도 뻔하지 않은 수업을 하려 불철주야 행복한 고민 중이다.

 

※ 외부필자에 의해 작성된 기고문의 내용은 앰코인스토리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표범 2015.03.13 08:4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우 문장 참 좋으네요. 슈퍼내추럴도 더불어 같이 보고싶어집니다!^^

    • 김지현 2015.03.13 10:1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판타지, 액션, 공포, 드라마,,,,슈내에서 다루는 장르는 정말 상상초월~
      수퍼내추럴이 시즌 10까지 갈 수 있었던 것은 한가지 카테고리로 설명할 수 없기 때문이죠. ^^ 4호로 곧 뵐게요. 감사합니당~~*^^*

  2. 욘미 2015.03.13 09:0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영어공부하기 좋은 내용입니다. 잘 봤습니다.

  3. 미스터 반 2015.03.13 09:0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ㅎㅎ 이전 편들도 한번 보세요~흥미로운 내용들이 많답니당~

    • 김지현 2015.03.13 10:1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참고로 전에 다룬 건 1호는 빅뱅이론 2호는 슈내랍니다.
      앞으로 여러 가지 미드를 다룰 예정이니 기대해주세용^^

  4. 클로이 2015.03.13 09: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내용도 알차고 너무너무 좋아요~ 다음편이 더 빨리 나왔으면 좋겠네요~^^

    • 김지현 2015.03.13 10:1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판타지 장르가 너무 좋아서 보고 나면 황홀할 지경까지 이르렀네요.
      미드 홀릭 된지 좀 되었는데도 슈내는 봐도봐도 정감가요.^^
      곧 4호로 찾아뵐게요. 고맙습니당

  5. aquaplanet 2015.03.13 15: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잘 봤어요~ ^^ 좋은 내용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