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앰코인스토리 독자 여러분! 다사다난했던 2016년이 어느덧 한 달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오늘은 소중한 사람들과 한 해를 정리하고 새로운 해를 맞이하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조개요리집을 소개해드리고자 합니다.



어린이대공원역 근처에 있는 조개요리집 <뱃놈>은 고즈넉하지만 스타일 좋은 시크릿 플레이스입니다. 큰 대로변에서 ‘여기 맛집이 있었던가?’ 생각이 들 만한 골목으로 방향을 틀면 쉽게 찾을 수 있는 장소에 있습니다. 이른 퇴근 후에 방문했음에도 대기를 하고 들어가야 할 정도로 화양동에서는 이미 맛집으로 소문이 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가게에 들어서니 얼어있던 몸을 데워주는 따뜻하고 은은한 조명 속에, 미니멀하지만 아기자기한 실내가 필자와 일행을 반겼습니다. 작은 테이블마다 이미 사람들은 정겹게 이야기를 나누며 김이 모락모락 나는 음식들과 술 한잔으로 분위기가 무르익어 있어서 필자도 자연스레 폭풍 주문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먼저, 이 집의 대표 메뉴인 조개찜과 새우구이를 주문하였습니다. 그리고 시원한 해산물과 어울릴 청하도 함께 말이지요. 분위기에 취해 청하 한 병을 비워갈 때쯤, 새우구이와 조개찜이 나왔습니다. 사실 3~4인을 주문하긴 했지만 여느 조개찜 식당들에서 봤던 양을 알고 있기에 다른 메뉴도 더 시킬까 고민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온갖 해물이 가득한 특대형 솥을 보고는 조개가 익기를 조용히 기다렸습니다.




조개는 물론, 홍합, 가리비, 문어 등등 아끼지 않고 푸짐하게 담아준 해산물들은 기대했던 비주얼과 맛이었고, 새하얀 소금에 얌전히 누워있는 새우구이는 짭조름하고 통통한 식감이 일품이었습니다. 그리고 새우구이를 먹고 남은 대가리는 다시 직원이 가져가서 (서비스로) 바삭하게 튀겨 주니 다들 기억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알이 실한 해산물을 부지런히 건져 먹다가 자연스럽게 조개찜 국물을 떠먹어봤는데요, 이 시원한 육수에 칼국수 사리를 추가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칼국수에 어울릴 옛날 도시락을 함께 주문하여 따뜻한 국물과 부드러운 면, 고소하고 매콤한 도시락으로 든든하게 배를 채웠습니다.



송년회와 신년회로 바빠지는 12월이 되었습니다. 어디를 가야 할까 다들 고민이 많으실 텐데요, 오늘은 소중한 사람들과, 분위기 좋은 <뱃놈>에서 따뜻한 조개찜 어떠신가요?


메뉴 : 조개구이 2인 39,000원 & 3~4인 49,000원, 조개찜 2인 39,000원 & 3~4인 54,000원 (칼국수 찜 사리 5,000원), 봉골레찜 16,900원, 비단가리비찜 20,000원, 명주찜 16,900원, 석화회 16,900원, 산낙지 14,000원, 돌멍게 17,000원 전복회 14,000원 등

위치 : 서울 광진구 광나루로19길 (군자동 373-9) 뱃놈

영업 : 평일 17:00~04:00 / 공휴일&토요일 17:00~04:00 / 일요일 휴무





WRITTEN BY 안다연

정신 없이 바쁜 일상이지만 소소한 행복과 여유를 찾는데 도움이 되는 맛집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좋은 것을 보고 맛나는 음식을 먹으며 느낀 즐거움을 공유해드리겠습니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모아봐 2016.12.15 17: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내일 건대쪽 에서 저녁약속이있는데 2차는 이곳으로 가야겠군요 ㅋㅋㅋ

  2. 최정은 2017.02.01 10:4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글을 읽고 넘 맘에 들어서 꼭 가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라인언니들에게 얘기했더니 다들 좋다고하여 갔다왔어요 7명이서 갔는데 다들 너무 좋았다고 하더군요 물론 저도 ㅎ ㅎ 강추합니다. 가보세용^^


안녕하세요! K1공장 맛집기자 안다연입니다. 오늘 여러분에게 소개해 드릴 맛집은 세종대 (어린이대공원역 5번 출구) 근처에 있는 추억의 <춘천골 닭갈비>입니다. 감칠맛 나는 양념과 탱글탱글한 닭고기, 그리고 철판에 노릇노릇 익어가는 볶음밥 누룽지, 이 모든 것이 어우러진 닭갈비철판볶음밥은 지갑이 가벼웠던 학창시절, 부담되지 않은 가격으로 즐길 수 있는 추억의 단골 메뉴였습니다. 그래서인지 필자와 일행이 방문했던 평일 저녁에는 수업을 마친 세종대 학생들이 1인 1볶음밥에 가볍게 술 한잔을 즐기고 있어 활기찬 분위기였습니다.





춘천골 닭갈비의 메뉴는 단출합니다. 뼈 없는 닭갈비와 철판볶음밥이 주메뉴이고, 여기에 추가할 수 있는 라면, 치즈 등등의 사리들, 그리고 매콤함과 가장 잘 어울리는 아이스 막국수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필자는 뼈 없는 닭갈비와 막국수, 그리고 대통주를 주문했습니다. 주문과 동시에 주인아저씨께서 고기와 채소들 사이로 양념이 잘 배어 들어갈 수 있도록 열심히 버무려 주십니다. 기다리는 동안 미역냉국과 샐러드(케찹+마요네즈를 소스로 한 양배추 샐러드), 단무지가 셀프 코너에 있어서 먹고 싶은 만큼 부담 없이 가져다 먹을 수 있었습니다.







고기가 익고, 추가로 주문한 치즈와 라면사리가 보기 좋게 놓입니다. 대나무 통에 담겨온 대통주와 함께 본격적으로 닭갈비를 즐기기 시작했는데요, 닭갈비와 채소에는 양념이 쏙 배어 있어 감칠맛이 나고, 꼬들꼬들한 라면과 고소한 치즈사리는 닭갈비의 맛을 풍부하게 해주었습니다. 매콤한 고기와 시원한 막국수는 그야말로 환상의 조합! 더불어 대나무 통에 담겨나온 대통주는 시중에 판매하는 매화수의 맛과 비슷해서 매콤한 음식들을 먹다가 상큼하게 입을 씻어내기에 좋았습니다.




정신없이 젓가락질하다 보니 양념과 채소만 남았네요. 필자는 급히 볶음밥 2개를 주문합니다. 춘천골 닭갈비에서는 밥 볶아주는 주인아저씨의 스킬이 놓칠 수 없는 볼거리입니다. 남은 양념과 밥을 알뜰하게 모아 얼굴만 한 철판으로 뒤집었다가 엎기를 반복하는데, 화려한 움직임을 넋 놓고 바라보다 보면 어느새 노릇노릇 고소한 닭갈비볶음밥이 완성! 철판에 노릇노릇하게 착 달라붙은 누룽지는 닭갈비볶음밥의 화룡점정이었습니다.



숟가락으로 눌러있는 밥까지 박박 긁어 뱃속에 더는 들어갈 공간 없이 넉넉하게 먹고 나니 춘천골 닭갈비의 거의 모든 메뉴를 먹었네요. 회사 근처라서 점심에 동료들과 가볍게 식사하기에도 좋은 춘천골 닭갈비. 가벼운 지갑으로 푸짐한 추억의 맛을 즐기고 싶을 때 소중한 사람들과 방문해보시는 건 어떠실까요.


메뉴 : 뼈 없는 닭갈비 8,500원, 낙지사리 5,000원, 라면사리 1,500원, 비빔공기 1,500원, 치즈사리 1,000원, 닭순살볶음밥 5,000원, 해물볶음밥 6,000원, 낙지볶음밥 6,000원, 막국수 5,000원, 대통주 3,000원

주소 : 서울 광진구 광나루로 375-1 (군자동 361-28) 춘천골 닭갈비





WRITTEN BY 안다연

정신 없이 바쁜 일상이지만 소소한 행복과 여유를 찾는데 도움이 되는 맛집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좋은 것을 보고 맛나는 음식을 먹으며 느낀 즐거움을 공유해드리겠습니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