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근처에 새로 문을 연 가게인 ‘마리모’를 여러분에게 소개하려 한다. 가격 부담이 덜하면서도 소박하지만 맛있는 점심을 원하는 이들에게 딱 알맞은 곳이다. 가게 메뉴판에 소개와 같이, 도쿄에서 온 셰프의 소박하고 따뜻한 일본 가정식 요리를 맛볼 수 있다. 또한 식당도 작고 편안한 분위기여서 혼자 방문해 식사하기도 좋다.



이곳의 메뉴는 크게 일본식 덮밥인 돈부리와, 밥과 메인 음식이 나뉘어 나오는 아타마 라이스, 우동이 있다. 돈부리 중에서도 우리나라에서도 대중화한 음식인 등심 돈가스가 한가득 올라간 ‘가츠돈’, 짭조름한 닭튀김이 밥과 함께 나오는 ‘카라아게 자라’, 소보루처럼 다져진 달걀과 소고기로 알록달록 삼색을 띠고 있는 ‘소보로돈’을 주문해본다.

  


돈가스를 좋아하는 필자의 입맛에 딱 맞는 가츠돈은 신기하게도 어릴 적 어머니가 해준 돈가스 맛이 난다. 느끼하지 않고 달걀에 촉촉해진 돈가스에 적당히 양념 된 볶은 양파를 쓱쓱 비벼 먹으니 한 그릇에도 배가 부르다. 다음은 조금 생소한 일본식 닭튀김인 카라아게. 밑간이 적당히 된 부드러운 닭고기다. 적당히 짭짤하고 튀김 옷도 두껍지 않아 한 끼 식사로도 좋지만, 간식과 술안주로도 안성맞춤이다. 마지막 요리는 달걀과 아스파라거스, 소고기를 잘게 다진 부드러운 ‘소보로돈’. 노랑, 녹색, 갈색의 삼색에 조화가 눈을 사로잡고, 아스파라거스가 잘게 씹히는 맛이 괜찮다. 약간 필자에게는 밋밋한 느낌이 들었지만 자극적인 것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의 입맛에는 잘 들어맞을 듯싶다.


전체적으로 이곳에서의 식사는 정감과 맛이 있었다. 여느 맛집 블로그에서 검색되거나 잘 알려진 체인점과는 다른, 친숙한 맛이 있었다. 점심시간 무엇을 먹을까 고민 중인가? 흔한 김치찌개와 해장국이 아닌 새로운 메뉴를 먹고 싶은가? 그렇다면 일본의 자그마한 가정식 집과 같은 이곳의 요리를 추천하고 싶다. 참고로 5시 이후부터는 술과 함께 저녁 단품 메뉴도 있으니, 저렴한 튀김안주와 가벼운 맥주 한잔을 즐기기에도 좋을 것 같다.


가격 : 가츠돈 6,000원, 가라아게돈 6,000원, 소보로돈 6,000원, 스키아끼돈 7,000원, 유부우동 5,000원

주소 : 서울 성동구 광나루로 311 (송정동 66-270 1층, 성동세무서 버스정류장 옆 기존 야미떡볶이 건물)

영업 : 점심 11:00~14:30 / 저녁 17:00~21:30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다양한 메뉴의 술집과 맛집들이 빼곡한 건대 주변에서 유일무이한 문어 전문점 ‘문어랑다래’! 그저 문어 요리는 삶아낸 문어에 초장을 찍어 먹는 줄로만 알았던 필자에게는, 신선한 문어를 재료로 한 다양한 요리를 즐길 수 있는 이곳이 바로 보물섬이었다. 신선한 해산물을 주메뉴로 깔끔한 분위기에서 먹고 즐기길 원하거나 부담 없는 안주를 즐기길 원한다면, 문어의 타우린 성분으로 건강까지 챙길 수 있는 이곳을 추천한다.

 

 

화양재래시장 골목의 초입쯤 놓인 건물 2층에 자리 잡고 있는 ‘문어랑다래’는 아직 많은 사람에게 알려지진 않아 덜 북적여서 좋다. 천장에 귀여운 문어 조형물과 카페처럼 산뜻한 색상의 테이블은 매장 분위기를 한층 밝게 한다. 매장 한쪽 벽면에는 메뉴 사진이 붙어있고, 우리는 다양한 종류의 문어 요리를 맛보기 위해 통문어, 문어초회, 문어튀김, 문어뚝배기를 주문했다.



 

이곳의 메인인 통문어 한 접시가 나왔다. 냉큼 한 점을 집어먹어 보니 살짝 데쳐 쫄깃한 식감의 문어라 절대 질기지 않았다. 다음 문어초회는 삶아 익힌 문어와 채소류, 해초류와 함께 새콤달콤하게 양념해 먹는 일종의 전채요리였다. 고소한 깨와 함께 양념된 문어와 양파, 새싹 채소의 조합에 식욕이 마구 자극되었다. 역시 얇은 문어가 부드럽게 씹히며 입맛을 한껏 돋웠다. 문어튀김은 오징어 튀김과 비슷한 느낌이지만 오징어 특유의 비린 맛이 없어서 더 고소했다.

 

 

참고로 메뉴마다 양이 많진 않다. 여름휴가에서 돌아와 다시 활기차게 업무를 시작하는 직장인들이, 퇴근 후 가볍게 보양도 하고 소주 한 잔 기울이기 좋은 장소다.

 

가 격 : 통문어 20,000원 / 문어초회 8,000원

           문어튀김 10,000원 / 문어뚝배기 10,000원

           문어물회 15,000원 / 문어해물찜 30,000원

           문어숙회알쌈 15,000원

위 치 : 서울 광진구 아차산로29길 41 (화양동 47-1) 2층

          (화양제일골목시장 쪽에 위치)

영 업 : 16:00~02:00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음음 2015.03.02 17:32 Address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 이거먹지마세요 2015.05.09 10:44 Address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이렇게 더워도 되나 싶다. 그래서 때 이른 더위에 달아난 식욕을 잡아올, 화끈한 일본식 카레를 소개한다. 다양한 채소를 넣어 걸쭉하게 만드는 우리네 카레와는 다르게, 육수를 진하게 내어 건더기는 없고 묽은 것이 일본식 카레의 특징이다. 그것을 밥이나 우동 위에 부어 먹는데, 인도식 카레보다 향이 순하고 감칠맛이 돈다.



건대 일대에서는 이미 유명한 일본식 카레 전문점 ‘노다메’에 들렀다. 공간이 넓지는 않지만 아기자기한 캐릭터 모형과 소품들이 일본 분위기를 물씬 풍긴다. 벽면에는 메뉴판과 함께 보통 맛, 매운맛, 아주 매운 맛, 세 단계로 매운 정도를 조절하고, 추가로 토핑을 선택할 수 있다고 적혀 있다. 밥이나 카레가 부족하면 자유롭게 리필도 가능한 것이 이곳의 장점!



매운 음식을 좋아하는 필자는 매운맛 ‘새우튀김 카레’와 보통 맛 ‘베이컨버섯카레’를 주문했다. 밥을 비벼 먹기 좋도록 넓은 접시에 담겨 나온 카레는 단출하지만 구성이 알차다. 카레와 밥, 반숙의 계란 프라이, 바삭하게 튀겨진 새우튀김은 물론이고 깍두기와 무절임이 반찬으로 제공된다.



계란 프라이를 숟가락으로 잘라 카레와 밥에 쓱쓱 비벼 먹어본다. 카레 향이 강하지 않아 육수의 풍미가 느껴지며, 뒷맛도 입에 착 달라붙는 매콤함이 있다. 튀김도 바삭바삭해서 단품으로도 부족함이 없다. 튀김 없이 가볍게 카레를 즐기고 싶은 사람에게는 씹는 맛이 좋은 베이컨버섯카레가 좋다. 참고로, 보통 맛도 기본적으로 매운맛을 지니고 있으니 매운맛을 진정 즐길 줄 아는 분들에게 이곳을 추천한다.

 

가격 : 모둠카레 9,000원 / 새우튀김카레 8,500원 
        베이컨버섯카레 8,000원 / 돈까스카레 8,000원 
        카레우동 7,500원 / 토핑 500원~4,000원
위치 : 서울 광진구 능동로 157 (화양동 2-10) 2층 
        노다메 건대점
영업시간 : 11:00~21:00



노다메 / 퓨전일식

주소
서울 광진구 화양동 2-10번지 2층
전화
02-461-1919
설명
건대에서 맛볼수 있는 일본 전통카레! 향신료가 부담스러우셨다구요?\n깊고 진하면서 담...
지도보기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