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출처 : https://goo.gl/M39MM2


1월 한동안 미국 전역을 들썩거리게 했던 뉴스가 있으니! 그것은 바로 미국 로또인 파워볼(Power ball) 누적액이 세계적으로 사상 최고치를 돌파했기 때문인데요, 연일 뉴스에서 올라가는 당첨금과 판매량이 보도되며 사내에서도 개인으로 팀으로 서로 파워볼 구매를 했다고 하니, 복권에 흥미가 없는 사람일지라도 그냥 넘어갈 수가 없었습니다. 한국에서도 로또를 해본 적 없던 필자 역시 이 파워볼 열풍이 전국적인 이벤트라고 생각하고 참여해 보았을 정도니까요. 그 결과는? 기사 마지막에 공개합니다! 뜨거운 이슈였던 파워볼 소식을 앰코인스토리에서 소개합니다.


파워볼이란? 


파워볼은 미국 50개 주 중 44개 주가 참여하는 복권사업으로, 1988년 로또 아메리카로 시작되어 1992년부터 지금의 이름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이름이 바뀌면서 2개의 드럼에서 추첨하는 현재의 방식으로 바뀌게 되었지요.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 2개의 드럼에서 각 화이트볼 1에서 69까지의 숫자 중 5개 번호와 레드볼 1에서 26까지 숫자 중 1개 번호를 추첨합니다. 참가자는 게임당 원하는 총 6개의 숫자를 직접 고를 수 있고, 우리나라의 자동추첨과 같은 퀵픽(QP, Quick Pick)으로 선택할 수도 있습니다. 6개의 모든 숫자를 맞춰야 1등 잭팟으로 누적된 거액의 당첨금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답니다. 아쉽게 레드볼 1개를 제외한 5개의 화이트볼을 맞추면 2등 백만 달러(약 10억 원)의 상금, 레드볼 하나만 맞아도 4달러의 상금을 줍니다.


▲ 2개의 드럼에서 화이트볼 5개 숫자와 레드볼 1개를 추첨하는 파워볼

사진출처 : https://goo.gl/10MXcz


▲ 게임당 2불씩 왼쪽 종이에 연필로 숫자를 마킹하고, 오른쪽의 티켓을 받으면 참여완료!


1조8억 원, 행운의 숫자는 4-8-19-27-34-10


매주 발표하는 파워볼이지만, 올해 1월 13일 추첨이 특히 화제가 되었던 것은 역사상 최대로 기록된 복권당첨금액 때문이었습니다. 작년 11월 이후로 당첨자가 나오지 않아 1월 13일까지 15억8,600만 달러(약 1조8억 원)라는 엄청난 금액이 누적된 것입니다. 화제의 당첨자는 캘리포니아, 플로리다, 테네시, 이렇게 세 군데에서 나왔습니다. 당첨금은 일시불 혹은 30년 연금으로 당첨금을 수령이 가능한데요, 현재까지 공개된 테네시의 당첨자인 리사, 존 로빈슨 부부는 내일 일은 모른다며 일시불 수령을 선택했고, “We just wanted a little piece of the pie, but instead we got a big piece(우리는 작은 파이 한 조각을 원했을 뿐인데, 대신에 우리는 큰 조각을 얻었어요)!”라며 소박한 소감을 전했습니다. 1등 잭팟 당첨 복권 판매소에도 2만5천 달러가 지급되었습니다


▲ 파워볼 열풍 속에 당첨자인 테네시 주의 존, 리사 로빈슨 부부의 모습

사진출처 : http://goo.gl/HU8xr0


이웃과 나누는 훈훈한 공익사업


파워볼은 비영리, 정부수익단기관이 멀티스테이트복권협회(MUSL)에서 운영되어 수익금은 각 주의 지역사업에 지출됩니다. 우리 앰코 미국 본사가 위치한 애리조나는 2014년 한해 175백만 달러의 수익으로 약 절반에 해당하는 85백만 달러가 애리조나 주민의 교육, 예술, 문화 등의 기회를 제공하는 데 사용되었고, 그 외 건강, 환경, 지역경제 발전을 위한 사업에 지출되었습니다. 당첨자들도 거액의 주인공이 된 만큼 선행을 베풉니다. 앞서 소개한 이번 열풍의 당첨주인공인 로빈슨 부부는 당첨금 일부를 어린이 병원과 교회에 기부할 의사를 밝혔고, 앞서 많은 당첨자가 당첨금 일부를 자선단체, 교육기관 등에 기부하며 기쁨을 사회와 함께 나누었습니다.


▲ 파워볼 수익은 애리조나 보건교육센터(GVAHEC)의 보건 전문가양성과 프로그램개발에 사용된다

영상출처 : https://youtu.be/vu1vBDrN0HA


그렇다면 필자의 결과는 어땠을까요? 오늘도 씩씩한 발걸음으로 출근하며 평범한 일상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당첨을 기다리며 잠시 행복한 상상을 한 것만으로도 게임 2불이 아깝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회사 근처 편의점에서 행운의 번호에 정신을 집중하는 파워볼을 구매할 때, 회사 동료를 두 명이나 만날 수 있었습니다. 서로 머쓱하기도 했지만 ‘만약에’라는 마음을 모두 하나씩 품고 있어서인지 ‘우리가 친구라는 걸 잊지 마!’라는 장난스러운 말과 제스처를 서로 나누기도 했습니다. 이렇듯 이번 파워볼 붐은 일상탈출을 꿈꾸는 재미난 이벤트였습니다. 마지막으로 복권의 과도한 집착은 또 다른 형태의 도박이 될 수 있습니다. 우리 모두 올해는 건.전.하.게. 부자 됩시다!




WRITTEN BY 현영신

혈혈단신 애리조나 사막에서 살아남기를 실행 중인 앰코인. 좋은 소재를 위해서라면 새로운 경험을 마다치 않고 달려가며, 일상 대화 속에서도 항상 귀를 기울이는 덕분에 삶이 유익해졌다. 특파원 기사가 미국 본사 직원들과 협업, 소통을 하는 데 있어 더 친밀감을 느낄 수 있는 매개가 되었으면 하는 작은 야망(?)을 품고 있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앰코인스토리 독자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여러분의 2016년 새해 첫 순간을 어떻게 맞이하셨나요? 우리나라는 아무래도 보신각이나 임진각의 제야의 종소리를 듣는 것이 가장 큰 행사로 여겨지는데요, 미국에서도 뉴욕, 라스베이거스에서의 카운트다운이 유명합니다. 올해는 병신년(丙申年)을 맞이하여 원숭이 기질처럼 밝고 활기찬 한 해를 시작하는 마음으로 미국의 새해맞이 이벤트에 대한 이야기로 첫 글을 시작하려고 합니다.


뉴욕의 타임스퀘어 뉴 이어 이브 볼드롭 (Time Square New Year's Eve ball drop)


미국의 행사이지만 전 지구촌의 새해맞이로 절대 빠지지 않는 뉴욕 타임스퀘어의 축포는 한 번쯤은 꼭 봤음직한 모습입니다. 그 장면은 익숙한데 ‘볼 드롭’이라는 행사 이름은 뜻밖에 낯선 분들이 계실 것입니다. 이 제야 행사를 ‘타임스퀘어 뉴이어 이브 볼 드롭’라고 부른답니다. 여기서 볼 드롭이란 11시 59분(동부시간 기준)이 되면 타임스퀘어 꼭대기에 있는 ‘이브 볼(혹은 타임볼, 워터포드 크리스털)’이 60초 동안 43m 하강하여 자정이 되는 순간에 멈추면 폭죽과 꽃가루가 날리고 일제히 “Happy New Year!”를 외치며 새해가 시작됩니다. 1907년부터 시작된 이 행사는 12월 마지막 날 오후 6시 ‘이브 볼’이 점등되어 깃대 끝까지 올라가 준비를 시작하면, 참석자들은 여러 후원기업으로부터 모자와 풍선 등 장식용품을 제공받아 파티 기분을 한껏 낼 수 있고, 유명 가수들의 라이브 공연이 어우러져 한껏 분위기가 고조됩니다.


▲ 새해를 맞이한 뉴욕 타임스퀘어와 이를 즐기는 시민들

사진출처 : http://goo.gl/IKHCTQ


2014-15 뉴욕타임스퀘어 뉴 이어 이브 볼 드롭

영상출처 : https://youtu.be/91Zf67HuaO4


라스베이거스의 제야 행사 (New year eve in Las Vega)


이미 지난 6월에 미국의 대표적인 휴가지로서 라스베이거스를 소개해드린 적이 있는데요, 미국에서 라스베이거스를 빼고 ‘뉴 이어 이브’를 말할 수 없기에, 앰코인스토리에 다시 모시게 되었습니다. 12월 마지막 날 자정이 되면 스트립 내 7개의 호텔(아리아, MGM, 프레닛 할리우드, 시저스 팔레스, 트레저 아일랜드, 베네시안, 스트라토스피어) 꼭대기에서 음악과 함께 불꽃놀이가 펼쳐집니다. 이번 행사에는 장장 8분 23초 동안 약 8만 개의 폭죽이 사용되었다고 하니 화려한 라스베이거스 명성이 아깝지 않습니다. 이 광경을 보기 위해 전 세계에서 약 32만 명의 방문객들이 베가스를 방문하여 4마일에 불과한 스트립 일대는 그야말로 장사진을 이루는데요, 이때 재미난 것은 모든 호텔이 밤 11시부터 12시 반까지 출입을 제한하기 때문에 만약 실내에서 조용히 광경을 즐기고 싶은 사람들은 이 점을 명심하고 미리 계획을 세워야 합니다.


▲ 라스베이거스 스트립 주요 7개 호텔이 선보이는 새해맞이 최고의 불꽃놀이쇼

사진출처 : https://goo.gl/J9vPm9


라스베이거스 뉴 이어 이브 불꽃놀이쇼

영상출처 : https://youtu.be/VucOx5h0vq0


집에서 특집 방송과 함께하는 카운트다운


앞서 소개한 두 곳 모두 화려한 볼거리를 직접 즐길 수 있지만, 동시에 엄청난 인파의 불편함이 있다는 장단점이 있지요. 그래서 많은 분은 가족들과 오붓하게 집에서 보내는 새해를 맞이하기도 합니다. 그렇다고 카운트 다운을 놓칠 수는 없겠지요. 타임스퀘어에 기반을 둔 주요 방송사에서는 볼 드롭과 공연들을 중계합니다. 그중 단연 대표적인 방송은 올해로 44회째가 되는 ABC사의 <딕 클락스 뉴 이얼스 라킹 이브(올해 공식 프로그램명 : Dick Clark’s Rockin’ Eve with Ryan Seacrest 2016)>입니다. 뉴욕 타임스퀘어의 볼드롭 중계와 타임스퀘어, 할리우드 등지에서 라이브 혹은 사전 녹화된 유명 가수들의 축하공연이 중계되는 새해맞이 프로그램입니다. 올해는 2006년부터 진행을 맡아온 라이언 시크레스트 사회로 슈퍼스타인 캐리언더우드가 헤드라이너로서 볼 드롭까지 그녀의 히트 송을 선보이며 원디렉션, 루크브라이언 등의 유명 가수들의 공연이 펼쳐집니다. 2013년에 가수 싸이의 공연으로 유재석과 ‘그 녀석’ 노홍철이 방송을 탄 프로그램이기도 합니다. 이 외에도 NBC사의 <New Year’s Eve with Carson Daly> 등 여러 공중파, 케이블에서 다양한 포맷의 특집방송들을 방영해 집에서도 편안하게 넘치는 축제의 현장을 즐길 수 있습니다.


▲ 라이언 시크레스트와 1974년부터 작고하기 전 2012년까지 프로그램 사회를 본 미국의 전설적인 진행자 딕 클락스

사진출처 : http://goo.gl/oABjMT


딕 클락스 뉴 이어스 라킹 이브 2013 중 싸이의 공연

영상출처 : https://youtu.be/GYsNYcVxJH0


새해를 맞이한 흥분과 에너지가 전해지길 바라며 중계 영상들을 첨부하였는데요, 그 현장감이 한국까지 닿았나요? 필자는 뉴욕, 라스베이거스 혹은 챈들러 아파트에서 티비쇼를 보는 것 중 한 가지를 선택해야 할 것 같네요. 이 중 어느 것이 되더라도 올해는 즐거운 시작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앰코인스토리 독자분들 중에는 미국여행을 통해 이 멋진 광경을 직접 경험하시는 분들이 계실 수도 있고, 방송을 통해 미국의 새해맞이를 보게 되신다면 그 속에 행복한 사람들의 모습과 넘치는 기대와 환호가 여러분께도 전해져 최고의 한 해를 맞이하시길 바랍니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미국 특파원을 연재하는 영광을 얻었습니다. 보다 재미나고 유익한 내용으로 미국과 미국 앰코 본사가 조금이라도 친근해질 수 있는 글을 쓸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올해도 많은 응원 부탁드리겠습니다! Happy New Year!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심정환 2016.01.08 09:1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
    우리나라는 가는 한해를 아쉬워하고 나이를 먹는거에 섭섭해하는데
    미국은 새해를 설레이는 마음으로 맞이한다는 게 많이 다르네요.

    미국에도 12간지처럼 년도를 동물이나 기타 다른걸로 표현하는 게 있나요?

    • 현영신 2016.01.12 05:4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댓글 감사합니다!
      제가 알기로는 12간지를 대체하는 미국 혹은 서양 고유의 문화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일치하진 않지만 12 별자리라면 적합할까요? :)

      미국의 대중적인 축제들을 보여주는 새해 스타벅스 기프트카드 디자인에 원숭이와 중국 신년인사인 '新年快乐'를 나타내고 있어 2016년을 원숭이 해로 이해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몇몇 동료들에게 확인해 보았을 때 실제로 12간지가 미국인들에게 일반적으로 인식되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미국 인구 중 아시아계가 5.6%정도 차지하고 아시아의 여러 문화가 많이 대중화 되었기 때문에, 중국에서 유래된 12간지 동양 문화로서 알려져 있는 듯 합니다.

  2. 면목동 이주민 2016.02.01 18:14 Address Modify/Delete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지난 8월, 템피 본사와 피닉스 일대에는 올여름 섭씨 115도의 기록적인 더위가 찾아왔던 날씨 못지않게 뜨거운 소식이 있었답니다. 바로 가수 ‘테일러 스위프트(Taylor Swift)’의 피닉스 공연이었습니다. 올해 빌보드 뮤직어워드 8관왕의 주인공이자 미국 10대의 우상인 슈퍼스타의 공연으로 콘서트에 가는 많은 동료와 미디어가 모두 들썩였지요. <Shake it off>, <Bad Blood> 등 팝음악으로 메가히트를 기록하며 한국에서도 높은 인기를 자랑하지만, 그에 앞서 미국에서 그녀에 대한 평가는 ‘컨트리 음악으로 데뷔한 진정한 실력파 뮤지션’입니다. 오늘의 주제가 테일러 스위프트 이냐고요? ^^ 아닙니다. 컨트리 음악 (Country Music)을 소개하기 위해, 친숙한 테일러 스위프트로 이야기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 미국 남부 농촌지역에서 기타연주와 함께 부르던 노래로 시작된 컨트리 뮤직

사진출처 : http://goo.gl/rQNZVU


출퇴근 스트레스도 잊게 하는 힐링 음악, 컨트리 음악


미국에 오면 주로 팝, 힙합 음악을 즐겨 듣게 될 줄 알았던 필자는, 의외로 컨트리 음악의 매력에 푹 빠져 있답니다. 컨트리 음악이란 농촌생활의 무료함을 달래기 위해 가족들과 이웃들과 함께 연주하고 노래하던 미국 남부지역의 백인들에서 시작된 발라드와 댄스 계통의 음악입니다. 전통적으로 어쿠스틱 기타, 반조, 스틸 기타, 피들 등 현악기 연주에 경쾌하면서도 요들을 부르는 듯한 창법이 특징입니다. 소시민의 애환이라든가 술 한 잔 기울이며 사랑과 외로움을 이야기하는 일상적인 테마로 공감되는 가사와 자극적이지 않은 멜로디는, 듣는 사람의 마음을 따뜻하게 해줍니다. 이러한 이유 때문인지 미국 내 출퇴근 시간에 가장 많이 듣는 음악 장르 중 하나로 꼽히기도 합니다.


▲ 테네시 주 네쉬빌에의 컨트리 음악 명예의 전당 내 아티스트 소장품

사진출처 : http://goo.gl/jXt6jU


백문이 불여일청(聽), 컨트리 뮤지션들과 음악


제가 음악전문가도 아니지만 컨트리 음악을 소개하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좋은 것은 나누라고 하지요. 들으면 들을수록 기분이 좋아지는 컨트리 음악을 같이 나누고 싶기 때문이랍니다. 음악에 대한 소개이기에 그 어떤 설명보다 지금부터 직접 들어보시는 게 좋겠습니다.


Friends in Low Places, Garth Brooks

영상출처 : https://youtu.be/0e_HtjZS8SQ


90년대 컨트리 음악으로 전 세계적인 열풍을 이끈 가스 브룩스, 컨트리 음악뿐만 아니라 미국 대중음악에서 가장 성공적인 뮤지션 중 한 명으로 꼽히며, 미국에서 비틀즈에 이어 두 번째로 음반판매고를 올린 전설적인 가수입니다. 이 곡은 1990년 발매 당시 빌보드 4주 연속 1위를 차지했고 그 해 최고 히트를 기록한 그의 대표적인 곡입니다.


Mean, Taylor swift

영상출처 : https://youtu.be/jYa1eI1hpDE


최근에는 팝에서 더 사랑 받는 슈퍼스타 테일러 스위프는 2013년 Country Music Association Awards에서 전설적인 컨트리 음악 스타에게 수여되는 Pinnacle Award를 받았고, 컨트리음악박물관에 이름을 건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여전히 컨트리 뮤직에 대한 애정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이 곡은 그녀의 컨트리 음악 장르로, 대표적인 악기인 반조(Banjo) 연주가 인상적입니다.


Crash and Burn, Thomas Rhett

영상출처 : https://youtu.be/heyIXXCfyaM


컨트리 음악계의 떠오르는 스타인 토마스렛, 올해 4월에 발표된 그의 신곡으로 생애 첫 1위를 안겨주었으며, 지금까지도 빌보드 컨트리 음악 차트 상위권에 링크되어 있습니다. 팝과 R&B의 영향을 강하게 받은 이 곡은 토마스 본인도 발매 전에 컨트리 음악 팬들의 반응을 걱정했다고 합니다.


현대 컨트리 음악, 팝이야? 록이야?


앞서 소개한 토마스렛의 <Crash and Burn>은 제가 최근에 즐겨 듣는 음악입니다. 음악을 들으면서 좋긴한 데 팝과 다른 점이 무엇인가 하는 의문을 품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본격적으로 컨트리 음악과 팝음악의 차이를 찾아보기 시작했습니다. 이는 저뿐만 아니라 전통적인 컨트리 음악의 팬들과 아티스트들 사이에서도 오랜 기간 끊임없이 논쟁거리였다고 하네요. 대형 스타인 키스 어번(Keith Urban)는 이러한 질문에 “의미 없다(Totally meaningless to me).”라고 대답했는데요, 시대별 인기 장르의 영향을 받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는 것이 그의 생각입니다. 더불어 다른 장르의 영향을 받음에도 고유의 사운드를 유지하며 영역을 확장할 수 있는 점이 컨트리 뮤직의 특징으로 꼽기도 했습니다.


미국을 본거지로 캐나다, 호주, 영국 등을 중심으로 음악 팬들이 형성되어 있어 우리에게는 익숙하지 않은 음악의 장르라고 생각하실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북미 음악 차트에서도 팝, R&B 다음으로 컨트리 음악을 꼽는 대표적인 대중음악 장르고, 우리나라의 많은 음악에서도 컨트리 음악의 영향을 받았음을 알 수 있습니다. 옴므의 <밥만 잘 먹더라> 같은 음악이 그중 하나고, 기사를 준비하는 중에 발표된 무도가요제 오대천왕(정형돈과 혁오밴드) 팀의 <멋진 헛간>은 이미 제목부터 느낌이 오는 컨트리풍의 음악입니다. 컨트리 음악, 감이 오시나요? 황금빛 들판과 농장을 그리며 풍요롭고 따뜻한 가을에 더없이 듣기 좋은 미국의 컨트리 음악과 함께 해보시기 바랍니다!


옴므, 밥만 잘 먹더라

영상출처 : https://youtu.be/dcpFPz47LAU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