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메이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11.28 [와인과 친해지기] 옐로스톤 국립공원 여행과 할란 더 메이든 (4)

‘지상낙원’이라는 수식어가 어색하지 않은 여행지가 있을까? 물론 지구 상에 여러 곳이 있겠지만, 내가 알고 있는 한 곳은 바로 미국의 옐로스톤 국립공원(Yellowstone National Park)이다. 와이오밍(Wyoming) 주, 몬태나(Montana) 주, 아이다호(Idaho) 주에 걸쳐 있지만, 전체 면적의 96%가 와이오밍 주에 속해있으며 그 크기는 경기도 정도 된다고 하니, 그 어마어마한 규모에 놀라지 않을 수 없다. 마그마가 지표에서 비교적 가까운 5km 깊이에 있어 1만 개가 넘는 온천과 간헐천이 독특한 자연환경을 만들어 내며, 수많은 동물이 자연 그대로의 모습으로 살아가고 있어, 살아있는 지구의 신비를 느낄 수 있는 곳이다.


하지만 가는 길은 전혀 만만치 않다. 솔트레이크시티(Salt Lake City)까지 비행기를 타고 가서 다시 렌터카를 빌려 다섯 시간 넘게 운전해야 하니 말이다. 게다가 공원 입구 마을에 도착하고 공원 중심지까지 들어오려면 한 시간 이상이 걸리므로, 공원 내 숙소를 잡지 못하면 매일 들락날락해야 하는 번거로움과 시간 낭비가 생긴다. 공원 내 숙박시설이 몇 개 없어서 여름 휴가기간에 숙소를 예약하기는 그야말로 ‘하늘의 별 따기’. 그래도 필자는 운 좋게 4박 5일 동안 공원 내 숙소를 예약할 수 있었다. 숙소 안으로 들어가니, 4인 가족이 편안하게 머물 수 있도록 깔끔하게 정리되어있었다.


▲<사진 1> 옐로스톤 내 랏지 외부 모습


▲<사진 2> 옐로스톤 내 랏지 내부 모습


3,000m나 되는 높은 산과 깊은 계곡, 웅장한 폭포와 인간에 의해 때 묻지 않은 맑은 강물이 들판을 가로질러 유유히 흐르고, 마치 시간을 잊은 듯 느릿느릿 평화롭게 흘러가는 구름의 모습에서 한없는 포근함을 느낀다. 자연을 보호하기 위해서 공원 내부에는 국립공원 관리소에서 운영하는 호텔과 랏지가 있을 뿐, 그 어떤 위락시설도 없다. 심지어는 TV와 휴대전화도 먹통이라 바깥세상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전혀 알 길이 없었지만, 자연이 선사하는 경이로운 광경 앞에서 답답하다는 생각은 자리를 차지할 틈이 없었다.


▲<사진 3> 한없이 느리게 흘러가는 구름과 강물. 저물녘이 되면 사슴의 무리가 물을 마시러 나온다.


운전하다가 도로 위에서 마주치는 커다란 버펄로(Buffalo)는 뒤로 차가 밀리든 말든 전혀 의식하지 않고 자기의 갈 길을 묵묵히 간다. 바로 옆에 있는 버펄로가 차를 들이받을까 봐 살짝 겁도 났지만 그래도 사진은 찍어냈다.


▲<사진 4> 사람을 의식하지 않고 자기 갈 길을 가는 버펄로


숙소 안내센터에 앉아 끝없이 펼쳐진 호수를 바라보며 마시는 시원한 ‘켄달 잭슨 빈트너스 리저브 샤도네이(Kendall-Jackson, Vintner's Reserve Chardonnay)’. 이 화이트와인 한잔은 여행의 피로를 말끔히 씻어주기에 아주 충분하다.


▲<사진 5> 켄달 잭슨 빈트너스 리저브 샤도네이


안내센터 바로 앞 풀밭에서도 버펄로를 보았는데, 저 녀석 역시 사람에게는 전혀 관심이 없다.


▲<사진 6> 평화롭게 풀을 먹는 버펄로


옐로스톤 곳곳에 있는 간헐천은 신기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마그마가 지표면 가까이에 있어서 지하수가 끓어올라 마치 분수처럼 품어지는 것을 목격할 수 있는데, 그중에서 가장 유명한 것은 ‘올드 페이스풀(Old Faithful)’이다. 예전에는 매번 45분 간격으로 무려 4만 L의 뜨거운 물이 40m 이상 높이로 충실히 뿜어져 나와 이런 이름이 붙여졌지만, 지금은 지각활동의 변화로 그 간격이 부정확해졌다. 참고로 비지터 센터에서는 수증기량을 측정한 후 다음 방출되는 시간을 예측해서 관람객들에게 알려준다.


▲<사진 7> 올드 페이스풀에서 뿜어지는 뜨거운 물기둥을 배경으로 사진을 남겨본다.


▲<사진 8> 산책로 옆에서 갑자기 터지는 물줄기를 피해 잽싸게 달려가야 할 때도 있다.


▲<사진 9> 모닝 글로리 풀(Morning glory pool). 이 아름다운 색은 미생물이 만들어 내는 것이라고 한다.


옐로스톤 계곡의 바위는 유황성분에 의해 노랗게 변했고, 이것이 옐로스톤이라는 이름의 유래가 되었다고 한다. 폭포 또한 아름답기 그지없다.


▲<사진 10> 옐로스톤 폭포. 산책로가 있어서 바로 곁에서 볼 수 있다. 무지개가 예쁘다.


▲<사진 11> 멀리서 본 옐로스톤 폭포. 계곡 주변의 바위가 다 노란색이다.


4박 5일의 일정이었지만 다 둘러보기에는 시간이 너무 부족해서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죽기 전에 다시 가볼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만약 다시 기회가 주어진다면 영화 <흐르는 강물처럼>의 배경이 되었던 곳이기도 한 옐로스톤 계곡에서 며칠 묵으며 여유롭게 송어 낚시를 해보고 싶다.


여행 마지막 날 저녁, 옐로스톤 여행을 위해 준비한 할란 세컨드 와인인 메이든을 여기 아니면 맛보기 힘든 버펄로 육포와 함께 즐겼다. 이 와인은 샌프란시스코 할란 이스테이트(Harlan Estate) 본사에 들러 직접 받아온 것으로, 장엄한 옐로스톤의 계곡과도 같은 깊은 풍미와 강인한 인상을 전해주었다. 그리고 이번 여행의 잊지 못할 추억의 화룡점정이 되어주었다.


▲<사진 12> 할란의 세컨드 와인, 더 메이든


▲<사진 13> 버펄로 육포


▲<사진 14> 기념품 가게에서 구매한 옐로스톤 와인오프너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은미 2014.11.28 13:4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캔달 잭슨... 향이 궁금하네요. 와인이라고는 주로 저렴한 칠레산을 먹었던거 같네요. 생각해보니까 프랑스, 이태리, 칠레말고 다른 나라 와인은 한번도 먹어본 적이 없네요. 아... 국내산도 마주앙 모젤 화이트 와인...은 여러번 먹어봤지만...

    라벨에 캘리포니아 표시를 보니... 궁금하네요. 미국산 와인은 어떤 맛일까.

    와인 이야기 항상 재미있게 보고 있습니다.

    • 정형근 2014.11.30 14:0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미국와인은 마시기 좋아요.
      좀 단 맛이 더 난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칠레것은 좀 세고, 미국것은 좀 더 부드럽고...

      그런데 요즘 가격이 많이 올라서 좀 부담이 되긴 합니다.
      나중에 기회되시면 켄달잭슨 그랑리저브 까베르세쇼비뇽 드셔보세요.
      세일가 6만원 초반에 사시면, 만족하실거에요.

      저도 칠레와인 좋아하는데 까시제로 델 디아블로 쉬라즈, 데일리급으로 좋습니다.^^

  2. 함대 2014.11.29 23:0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자연 경관이 아주 멋지군요...ㅎㅎㅎ
    그나저나 모닝 글로리 풀에 빠지면...안되겠죠?ㅎㅎㅎ

    • 정형근 2014.11.30 14: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자연경관이 너무 멋져서 입이 다물어지지 않았습니다.
      정말 독특한 환경이에요.
      모닝글로리 풀에 빠지면... 그게 마지막일 거에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