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첨단에서 자가용으로 30분 내외의 거리의 담양은, 먹을거리와 볼거리가 많아 광주 사람들이 나들이 삼아 자주 다녀오는 관광명소이지요. 이번에 필자는 TV 방송에도 여러 번 나온 떡갈비로 유명한 남도예담을 다녀왔습니다.





이곳은 널찍한 주차장이 있는 큰 식당으로, 홀과 룸으로 좌석이 다양해 손님 접대나 회식자리, 가족 또는 친구들이나 연인끼리 와도 딱 좋을 것 같네요. 자리에 앉아 대통밥이 포함된 메뉴인 떡갈비정식을 주문했어요.




이윽고 순차적으로 반찬이 나오는데요, 그 가짓수가 무려 열다섯 가지나 됩니다. 그중 특이했던 버섯모듬! 표고버섯, 은이버섯, 목이버섯이 한 접시에 나온 버섯모듬은, 가운데 함초소금이 들어간 기름장에 찍어 먹으면 되는데요, 건강하고 깔끔하고도 고소한 맛이 특징이네요.



담양을 상징하는 대나무 죽순이 들어간 죽순초무침도 매콤새콤하니 맛있었고요, 이외에 간재미 튀김, 닭가슴살 연근 샐러드, 아삭한 마가 들어간 토마토 마 카프레제, 토마토 장아찌, 흑임자 도토리묵, 보리빵 등 모든 반찬이 옛 음식을 요즘 사람들 입맛과 잘 접목해 만들어진 퓨전음식으로 제 입맛에도 아주 잘 맞았어요.




반찬들이 모두 고급스럽게 담겨 나오고, 평소에는 먹어보지 못한 것들이라 특별함도 들었답니다. 신기하고 맛있는 반찬을 맛보고 있을 무렵, 주메뉴인 떡갈비가 나왔어요. 암소 한우로 만들어진 떡갈비는 불향이 느껴지는 달짝지근한 양념이 잘 배어있고, 고체양초가 깔린 열 접시에 올려져 나와 고기가 식지 않게 해줘서 오랫동안 따뜻하게 먹을 수 있어 좋았습니다.



대추, 밤, 잣을 넣고 지은 대통밥과 깔끔한 된장국으로 어느새 한 그릇 뚝딱! <남도예담>에서는 주메뉴인 떡갈비와 버섯모듬을 제외하고는 모든 반찬이 리필되기에, 부족한 반찬들은 리필해서 배부르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담양에서 떡갈비가 맛있는 집으로 남도예담을 추천합니다.


주소 : 전라남도 담양군 월산면 담장로 143 (화방리 378-2) 남도예담

가격 : 한우떡갈비 한상 28,000원, 반반떡갈비 한상 23,000원, 돼지떡갈비 한상 15,000원

영업시간 : 11:00~21:00, 연중무휴, 라스트 오더 20:00

전화 : 061-381-7766





WRITTEN BY 신현주

여행과 맛집투어를 사랑하는 20대 오피스걸이며 저렴하고 질 좋은 맛집을 찾아 널리 알려주고자 하는 목표를 갖고 맛집 사보기자로 열심히 활동 중. 국내나 해외 어디든 돌아다니는 것을 좋아하고, 글 쓰는 것을 좋아해 개인 블로그 운영을 취미로 갖고 있으며, 도전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 활발한 성격의 소유자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광주의 맛집기자 신현주입니다. 오늘은 다녀온 많은 맛집 중 우리 광주공장과 20분 거리인 ‘대나무의 고장’ 담양의 <한상근대통밥집>을 소개하려 합니다. 

이 집은 한국 최초로 ‘대통밥’이라는 메뉴를 개발한 곳이랍니다. 매일 새로운 대나무에 신선한 밥을 짓고, 대나무통을 1회만 사용한다고 하네요. 대나무를 주재료로 하는 식당인 한상근대통밥집 가게 내부는 대나무로 인테리어해서 그런지 특이하고 깔끔했습니다. 모든 식재료는 주인이 하우스에서 직접 재배한 친환경, 유기농 채소를 사용한다는 당당한 문구까지 걸려있네요. 과연 얼마나 신선하고 맛있을까 궁금해집니다. 죽순한우불고기정식 2인과 죽순회무침을 주문했습니다.




우선, 기본적으로 숭늉과 향긋한 대나무 향이 풍기는 따끈따끈한 대통밥이 나옵니다. 대통밥은 은행, 밤, 대추와 함께 불린 쌀을 대나무통에 넣고 한지로 그 입구를 덮은 뒤 쪄낸 영양밥이었습니다. 대통밥의 밥을 적정량 덜고 숭늉을 부어 먹으면 따뜻하고 맛있는 누룽지를 먹을 수 있습니다. 




특히 이 집에는 특별한 ‘토하젓’이라는 젓갈이 나옵니다. 토하젓갈은 1급수에만 서식하는 ‘새뱅이’라는 민물새우를 재료로 발효시켜 만든 영양이 풍부한 젓갈이라고 합니다. 대통밥에 비벼 먹으면 매콤하면서도 짭짤한 맛이 나서 더 맛있게 느껴집니다.




담양군의 향토음식인 죽순회무침은, 삶아서 빗살 모양으로 썬 죽순을 쫄깃한 우렁이와 갖가지 채소, 풋고추와 함께 초고추장으로 버무린 음식입니다. 옛날에 임금님 수라상에 오르던 특별한 음식이라고 하네요. 죽순에는 양념이 잘 배었고 부드러우면서도 아삭아삭한 식감이라 씹을수록 향과 맛이 느껴져 더욱 괜찮았습니다. 죽순한우불고기는 한우불고기를 죽순, 양배추, 당근, 파 등과 같이 양념에 잘 재어내 요리한 음식입니다. 양념이 잘 밴 불고기를 죽순과 같이 먹는데, 입안에서 잘 어우러져 아삭하고 쫄깃해서 궁합이 아주 잘 맞았습니다.




이 집은 반찬도 참 특이합니다. 죽순장아찌, 죽순피클, 죽순나물, 죽순된장국 등 거의 모든 반찬에 죽순이 들어있어 처음 맛보는 특별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간도 적절해서 집에 가져와 두고두고 반찬으로 먹고 싶을 정도로 맛있는 반찬들이었습니다.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주말에 광주 근교로 많이들 나들이 가실 텐데요, 주변에 죽녹원, 메타세콰이어길 등 볼거리도 많은 대숲맑은 생태도시 담양에 가족과 함께 방문해서 맛있는 죽순요리를 한번 드셔 보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가격 : 대통밥스페셜 1인 27,000원, 죽순한우불고기정식 1인 16,000원, 죽순회무침 20,000원, 죽계찜 50,000원, 닭볶음탕 50,000원

위치 : 전라남도 담양군 월산면 담장로 113 (월산면 화방리 428-11) 한상근대통밥집

전화 : 061-382-1999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