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여행]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개관전시프로그램 엿보기 


▲ 도시생명체 Urban Creature, 2015 


첫 번째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관람기 1편, 개관전시프로그램 테크토닉스에 이어 개관전시프로그램을 좀 더 살펴보겠습니다. 앞서 소개한 것과 같이, 문화전당 문화창조원은 미디어 아티스트 료지 이케다(Ryoji Ikeda)의 <테스트 패턴> 작품을 시작으로, <볼트-이미지, 지각, 빛의 연금술>, 복합2관의 <플라스틱 신화들>, 복합3관의 <이곳, 저곳, 모든 : 유라시아의 도시>, 복합4관의 <신화와 근대, 비껴서다> 전시를 준비했습니다. 인간의 시지각을 자극하는 다양한 오디오비쥬얼 작품부터 아시아 정체성을 질문하는 역사적 선례들과 신화로부터 호환한 현재와 미래의 상상들을 볼 수 있습니다. 관람기간이 다양하니 미리 홈페이지 정보를 통해 확인하고 방문하면 좋을 것 같네요. 이번에는 <플라스틱 신화들><신화와 근대, 비껴서다><이곳, 저곳, 모든 곳 : 유라이사의 도시>, 이렇게 세 곳을 둘러보도록 하겠습니다.


문화창조원 개관전시프로그램, 플라스틱 신화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복합2관 


<플라스틱 신화들>은 ‘발명된 아시아’의 신화들 혹은 ‘아시아들’을 한 자리에 모으는 전시와 라이브 이벤트로, 디지털 테크놀로지의 힘으로 원본과 복제의 경계를 다시 한 번 뛰어넘는 예술의 새로운 정체성을 조망합니다. 말이 너무 어렵다고요? ㅎㅎ 직접 전시를 보시면 이해하게 되실 겁니다. 플라스틱을 모티브로 직접 제작한 작가들의 전시물들로 가득하니 어떤 작품들이 전시되어있는지 직접 체험해 보시길 바랍니다. 가만히 둘러보다 보면 뜻밖에 재미있고 엉뚱한 작품들도 만날 수 있습니다.



제목 : 플라스틱 신화들

일시 : 2016년 5월 15일까지 전시예정, 10:00~18:00

장소 : 문화창조원 복합2관


▲ 21C 대장경 21C Tripitaka, 피타카 PITAKA, 2015


문화전당 문화창조원은 고려대장경연구소와 협력하여 프로젝트 <21C 대장경>을 진행합니다. 고려재조대장경(일명 팔만대장경) 162,516면의 월정사 인경본을 일일이 사진으로 촬영하고, 글자 하나하나의 의미를 해석하여 디지털화합니다. 안에는 대장경을 새기는 로봇 피타카가 보입니다.


▲ 아스트록, 2008


작가 우지노는 현대인들의 일상에 깊숙이 자리한 클럽문화와 대중음악의 속성을 유쾌하게 짚어내는 전시물을 선보입니다. 서울에 버려진 폐차, 중고제품들로 사운드 설치 작업된 공간으로, 현대사회 모더니즘의 화려한 겉치레를 아이러니하게 드러냅니다.


▲ 존재하는 모든 것은 신이다, 2015


작가 빠키는 그래픽 디자인을 기반으로 영상, 인터랙티브 미디어, 공간, 입체 설치를 탐구하여 폭넓은 시각예술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작가만의 유쾌한 시각적 언어를 보여줍니다. 이외에도 수많은 전시가 여러 층에 걸쳐 전시 및 진행되고 있습니다.



문화창조원 개관전시프로그램, 신화와 근대, 비껴서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복합4관 


이 전시를 위해 초대받은 열 명의 작가들은 문화전당만을 위한 새로운 작품 제작을 의뢰받았다고 합니다. 작품에서 아티스트들은 아시아에서 근대성이 갖는 의미에 대해 고찰하였습니다. 고대로부터 시작되어 서구의 식민지배, 그로부터의 해방과 근대 국민국가의 창설, 그리고 한반도에서 여전히 현재 진행중인 냉전에 이르기까지 오랜 시간 이어져 온 뿌리 깊은 갈등은, 최근 몇십 년간 경이로운 속도로 진행된 경제적, 그리고 기술적 근대화로 인해 기억 한편으로 내몰렸습니다. 제국주의의 초창기부터, 근대성은 지도제작과 분류 기술의 도움으로 모든 곳에서 동시에 진행되었고, 근대성은 모든 것을 데이터로 전환함으로써 지도로서 표상된 세계를 정복해 나아갑니다. 오늘날 디지털 테크놀로지를 통해 지도상의 정보로 표현되고 분류된 것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공간입니다.



제목 : 신화와 근대, 비껴서다

일시 : 2017년 9월 3일, 10:00~18:00

장소 : 문화창조원 복합4관


▲ 와해도, 2014 (혼합미디어 설치) 


<와해도>는 작가 인주 첸이 동아시아에서 일어난 근대기 사건들을 우주의 성좌도로 표현한 작품입니다. 1942년 싱가포르 숙칭 대학살, 1975년 캄보디어 크메르루주 사건, 1980년 광주 민주화 운동 등이 작품에서는 성좌로 그려지고 있습니다.


▲ 후렴, 2015


작가 안젤라 멜리토풀로스의 <후렴>은 4채널 비디오를 통해 강정마을의 시위 모습을 담아냅니다. (김성은 감독)


▲ 아편전쟁에 대한 세 가지 추론, 2015


작가 제임스 티 홍의 작품 <아편전쟁에 대한 세 가지 추론>에서는 인쇄물 5점, 트레이싱 2점, 장난감 병정들, 동시녹음 비디오 등이 선보입니다. 작가에게 있어서 아편전쟁은 동아시아에 근대성이 유입되는 공식적인 문턱입니다. 작가의 시각을 통해 아편전쟁을 탐구하고 해석하여 멀티미디어 설치를 선보입니다.


▲ 왼쪽에서 밤으로, 2015


오톨리스 그룹(안잘리카 사가르, 코도 에슌)의 <왼쪽에서 밤으로> 작품은 관객을 에워쌀 정도로 커다란 다섯 개의 스크린으로 구성된 설치 작품입니다. 기계와 인간의 공생을 나타내며 작품 속의 카메라는 끊임없이 변화하는 미래도시 속을 여행하는 것 같은 움직임을 보입니다.


문화창조원 개관전시프로그램, 이곳, 저곳, 모든 곳 : 유라시아의 도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복합3관 


유라시아 프로젝트는 3년에 걸쳐 진행될 전시 프로젝트로, 유럽과 아시아가 융합된 유라시아 대륙의 역사적 선례와 현대적 재건을 연구하고 시각화한다는 취지를 갖고 있습니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동양과 서양의 새로운 관계와 ‘유라시아’의 새로운 정체성을 찾아봅니다. 총 세 개의 장에서 ‘도시’, ‘네트워크’, ‘영토’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는데요, 물자와 사람뿐만 아니라 문화를 교류함으로써 이질적인 사회가 서로 더욱 단단한 관계를 맺게 되며, 이를 통해 상호 이해를 증진하고 충돌 대신 균형이 가능한 시대가 도래하기를 희망합니다. 전시회장 중심에 ‘새로운 유라시아 파빌리온’이 설치되어 360도 파노라마 영상작품을 입체화면으로 볼 수 있고, 다양한 참가작의 전시, 관련 자료의 출판, 여러 워크숍 프로그램 등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제목 : 이곳, 저곳, 모든 곳 : 유라시아의 도시

일시 : 2018년 12월 30일, 10:00 ~ 18:00

장소 : 문화창조원 복합3관

 





다음에는 <개관기획특별프로젝트>와 <아시아문화예술전문아카이브>로 가보도록 하겠습니다.



TRAVEL TIP. 국립아시아문화전당

·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3월 26일부터 4월 마지막 주까지 6주간 매주 토요일 전당 내부와 주변 야외공간에서 시민참여형 축제인 <ACC 봄마당 축제, 봄(spring), 봄(seeing), 붐(boom)>을 개최한다고 합니다.

· 관람료 : 일반 20,000원 (현장발권), 중학생~만24세 14,000원, 만6세~12세 5,000원 등

(1회 관람료로 다섯 개의 전시를 모두 관람할 수 있습니다)

· 주소 : 광주광역시 동구 문화전당로 38 (광산동, 아시아문화전당)

· 전화 : 1899-5566


미스터반의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관람기
1편 개관전시프로그램 테크토닉스 ▶http://amkorinstory.com/1281
2편 어린이문화관 ▶ http://amkorinstory.com/1297
3편 복합관의 개관전시프로그램 ▶ http://amkorinstory.com/1315
4편 개관기획특별프로젝트와 아시아문화예술전문아카이브 ▶ http://amkorinstory.com/1332




WRITTEN BY 미스터반

안녕하세요. 'Mr.반'입니다. 반도체 정보와 따끈한 문화소식을 전해드리는 '앰코인스토리'의 마스코트랍니다. 반도체 패키징과 테스트가 저의 주 전공분야이고 취미는 요리, 음악감상, 여행, 영화감상입니다. 일본, 중국, 필리핀, 대만, 말레이시아 등지에 아지트가 있어 자주 출장을 떠나는데요. 앞으로 세계 각 지역의 현지 문화 소식도 종종 전해드리겠습니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광주 여행]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문을 열다 


▲ 세계를 향한 아시아 문화의 창

사진출처 : http://goo.gl/FPkUT1


지난 2015년 연말,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광주광역시에서 문을 열었습니다. 무려 11년 이상의 노력과 시간, 공을 들여 세심하게 세운 건축물이라고 합니다. 5.18 보존건물들을 부분 보존하여 새로 짓는 건축물은 지하로 내려가는 방식이었는데요, 도심 속 녹지공간을 강조하여 특히 지상에는 하늘마당, 어린이놀이터 등의 공원을 넓게 형성했다고 합니다. 여기서 잠깐, 광주시민들이 가장 궁금해할 부분이 있는데요, 바로 어린이 관련 시설입니다. 이미 여러 기사 등 소식을 통해 접해보셨을 것 같네요. 문화전당은 16,430㎡의 국내 최대 어린이 문화시설을 갖추고 있습니다. 이곳에서는 창작공연과 새로운 놀이기구, 그리고 아시아의 다양한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의 개발이 이루어지고 있어서 광주 부근 시민들의 발길이 점점 잦아지고 있다고 하네요.


문화전당 홈페이지에서는 이렇게 소개하고 있습니다.


세계를 향한 아시아 문화의 창,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아시아의 문화 교류와, 문화자원 수집•연구, 콘텐츠의 창•제작, 그리고 전시, 공연, 아카이브, 유통이 한 곳에서 모두 이루어지는 세계적인 복합문화기관입니다. 이곳은 민주평화교류원, 문화정보원, 문화창조원, 어린이문화원, 예술극장, 아시아문화광장, 열린마당, 하늘마당, 옥상공원, 아시아 창작스튜디오 등 다양한 문화 시설이 있어 국립아시아문화전당만의 독창적인 문화를 창작하고 체험하며 즐길 수 있습니다.


미스터반도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투어해서, 앞으로 여러 편에 걸쳐서 독자 여러분께 정보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독자 여러분과 함께하는 문화전당 투어! 시작해보겠습니다. (국립문화전당 홈페이지로 가시면 많은 정보와 만날 수 있답니다. 바로가기)


문화창조원 개관전시프로그램, 테크토닉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복합1관 SPACE1


문화창조원은 미디어아티스트 료지 이케다(Ryoji Ikeda)의 <테스트 패턴> 작품을 시작으로, <볼트-이미지, 지각, 빛의 연금술>, 복합2관의 <플라스틱 신화들>, 복합3관의 <이곳, 저곳, 모든 : 유라시아의 도시>, 복합4관의 <신화와 근대, 비껴서다> 전시를 준비했습니다. 인간의 시지각을 자극하는 다양한 오디오비쥬얼 작품부터 아시아 정체성을 질문하는 역사적 선례들과 신화로부터 호환한 현재와 미래의 상상들을 볼 수 있습니다. 관람기간이 다양하니 미리 홈페이지 정보를 통해 확인하고 방문하면 좋을 것 같네요. 이번에 미스터반은 <테스트 패턴>과 <볼트-이미지, 지각, 빛의 연금술>, 두 곳을 우선 둘러보려 합니다.


제목 : 테크토닉스, 테스트 패턴 [n°8]

일시 : 2016년 3월 31일까지 전시예정

장소 : 문화창조원 복합1관






▲ 료지 이케다 <테스트 패턴 [nº8]>(2015)


문화창조원의 첫 전시는 료지 이케다(Ryoji Ikeda)의 작품 <테스트 패턴>입니다. 아티스트이자 음악가인 료지 이케다(Ryoji Ikeda)는 빛의 연금술에 관한 최고의 권위자라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케다는 세기의 전환점부터 데이터 미학을 탐구하며 극단적인 단색의 이미지와 고주파 음향, 그리고 이따금 이 둘을 중단시키는 화이트 노이즈를 결합한 작업으로 두각을 드러내 왔는데요, 단색의 점으로 구성한 지도, 시각적 색인, 혹은 정교한 리듬 연구에서 발생하는 디지털의 ‘진동’은 그의 오디오비주얼 공연과 설치 작품을 통해 공명하며 점차 건축적 규모로 확장합니다.

입구에서부터 들려오는 테크니컬한 음악, 그 어두운 안을 들어가자 매우 큰 규모의 스크린이 펼쳐집니다. 신발을 벗고 그 위를 걸어봅니다. 어떤 광경이 펼쳐지나 살펴보니 제 그림자가 비쳤고, 깨달아보니 하나의 작품이 완성되더군요. 누구나 걸어볼 수 있습니다. 심장을 쿵쿵 울리는 음악 소리를 들으며 한번 걸어보는 것도 느낌이 괜찮습니다. 이 전시는 3월 31일까지 예정되어있으니 3월이 가기 전에 들러 보면 좋겠네요. 복합1관을 떠나면 바로 다른 전시관으로 이어져 이동합니다. 이번에는 문화창조관 내 볼트에서 전시 중인 또 다른 테크토닉스로 이동해 봅니다.


제목 : 테크토닉스, 이미지, 지각, 빛의 연금술

일시 : 2016년 5월 31일까지 전시예정

장소 : 문화창조원 볼트



▲ 카스텐 니콜라이 <유니컬러>(2014)


독일 출신의 아티스트이자 음악가인 카스텐 니콜라이(Carsten Nicolai)는 이미지와 사운드의 노련한 합성과 그의 특징이기도 한 금욕적인 미니멀리즘을 통해 시청각적 재현의 경계를 넓혀왔다고 합니다. 이곳에 설치된 그의 설치 작품인 <유니> 연작은 프로젝션을 일렬로 길게 늘임으로써 끝이 없는 듯한 공간을 창출합니다. <유니컬러>(2014)는 모두 화면의 양 끝에 거울을 설치하여 그 가장자리를 감추고 이미지를 무한히 확장합니다.




▲ 아트+콤 스튜디오 <RGBㅣCMYK 키네틱>(2015)


니콜라이의 끝없는 수평선이 비물질적인 이미지가 평면에 생명을 불어넣는 힘을 지니고 있음을 증명한다면, 이미지와 물질을 연금술적으로 재통합하는 사례 또한 전시를 통해 발견할 수 있습니다. 베를린에서 활동하는 창조적 콜렉티브인 아트+콤(ART+COM)의 작품이 이어집니다. 이 작품에서는 공중에 매달린 5개의 원반이 정교하게 움직이며 적색, 청색, 녹색의 조명을 바닥으로 반사하는데요, 아이슬란드 작곡가 올라퍼 아르날즈(Ólafur Arnalds)가 만든 음악에 맞춰 원반이 움직이기 시작하면, 한 방향으로는 RGB 반사가 발생하고 다른 쪽으로는 CMYK 반사가 일어나 전시 공간 안에 빛의 그림자를 만들어 황홀하면서도 유려한 광경을 연출합니다. 가만히 바라보고 있노라면 쉼 없이 움직이고 있음을 알게 되는 작품입니다.


이번에는 잠시 다른 전시작품들을 사진을 통해 보시겠습니다.


▲ 김치앤칩스 <483개의 선들>(2015)


▲ 알렉스 리치 & 유르그 레흐니 <빈말>(2008)


▲ 랩[오] <모자이크 4X4X4 RGB>(2013)


▲ 엑소네모 <바디페인트(연작)>(2014)


▲ 랄프 베커 <신기루>(2014)


이곳을 둘러보며 깨달았던 가장 중요한 것은, 그냥 가만히 서 있는 전시물이 아니라는 점이랄까요. 미스터반도 전시회는 많이 가보지 않았는데요, 이번에 문화창조관을 둘러보면서 많은 것을 느꼈습니다. 벽에 걸린 정지된 전시물이 아닌 모든 것이 움직이고 있었고 생동감이 있었다는 사실을 말이지요. 분명한 것은, 사진으로 보는 정지된 화면보다는 직접 체험하고 어둠과 밝음을 눈으로 느끼고 심장을 쿵쿵거리며 울리는 음악을 느껴보는 것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지금 이 사진이 다가 아니라는 점을 꼭 기억하면 좋겠네요. 기회가 된다면 꼭 현장에서 전시를 경험해보시길 바랍니다.


다음에는 다른 전시를 보기 전에, 여러분이 기대하는 어린이문화관으로 잠시 가보도록 하겠습니다.


TRAVEL TIP. 국립아시아문화전당 

·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3월 26일부터 4월 마지막 주까지 6주간 매주 토요일 전당 내부와 주변 야외공간에서 시민참여형 축제인 <ACC 봄마당 축제, 봄(spring), 봄(seeing), 붐(boom)>을 개최한다고 합니다.

· 관람료 : 일반 20,000원 (현장발권), 중학생~만24세 14,000원, 만6세~12세 5,000원 등

(1회 관람료로 다섯 개의 전시를 모두 관람할 수 있습니다)

· 주소 : 광주광역시 동구 문화전당로 38 (광산동, 아시아문화전당)

· 전화 : 1899-5566


미스터반의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관람기
1편 개관전시프로그램 테크토닉스 ▶http://amkorinstory.com/1281
2편 어린이문화관 ▶ http://amkorinstory.com/1297
3편 복합관의 개관전시프로그램 ▶ http://amkorinstory.com/1315
4편 개관기획특별프로젝트와 아시아문화예술전문아카이브 ▶ http://amkorinstory.com/1332



WRITTEN BY 미스터반

안녕하세요. 'Mr.반'입니다. 반도체 정보와 따끈한 문화소식을 전해드리는 '앰코인스토리'의 마스코트랍니다. 반도체 패키징과 테스트가 저의 주 전공분야이고 취미는 요리, 음악감상, 여행, 영화감상입니다. 일본, 중국, 필리핀, 대만, 말레이시아 등지에 아지트가 있어 자주 출장을 떠나는데요. 앞으로 세계 각 지역의 현지 문화 소식도 종종 전해드리겠습니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