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연 이번 달에는 광주의 많고 많은 맛집 중, 어떤 음식점과 음식을 여러분께 알려드려야 할까 생각에 빠졌습니다. 그러던 중, 필자가 첨단 주변을 걸어 다니다가 고소하고 맛있는 냄새에 이끌려 들어가게 된 집이 있습니다. 첨단에서는 이미 소문이 자자해서 곱창 생각이 날 때 많이들 찾는다는 집이기도 합니다.




문을 열고 들어가니 테이블은 이미 만석! 자리를 기다리며 천천히 둘러보는데, 이 집은 다른 집과 달리 반듯하거나 깔끔한 분위기보다는, 옛 느낌을 많이 받을 수 있는 원형 테이블과 파란색 플라스틱 의자가 배치되어 있어서 더 정겨운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20분의 기다림 끝에 자리를 앉고 이 집의 주메뉴인 곱창구이를 주문합니다. 주문 즉시 손 돌림이 빠른 직원들이 국, 부추무침, 마늘장아찌, 김치 등을 내어주었습니다. 이윽고 곱창의 맛을 느끼게 해줄 곱창구이가 나오고, 직원의 예사롭지 않은 손놀림으로 곱창들이 먹기 좋게 잘려나갔습니다. 그러면서 약간의 설명을 덧붙이더군요. 돌판이 나왔을 때 처음 오신 분들은 다소 놀라기도 한다고요. 돌판 위에 식빵이 둘러져 있지만, 곱창 기름을 제거해주는 빵이므로 절대 먹으면 안 된다는 점~!






이윽고 돌판이 달궈지면 곱창들이 지글지글~구워가는 소리에 입안에서 침이 꼴깍 넘어갑니다. 당연히 소주 한 잔을 생각나게 하더군요. 곱창구이에 같이 나오는 염통은 살짝만 익히면 먹을 수 있으니, 우선 염통에 소주 한 잔을 걸치며, 곱창들을 타지 않게 잘 휙휙~저어줍니다. 그리고 드디어 고소한 곱창을 입에 넣어봅니다.





곱창 본연의 맛을 음미할 수 있도록 곱창 한 점을 집어 그대로 맛을 보는 순간! 아, 그저 감탄사만 연발됩니다. 곱창 특유의 비린내가 전혀 나지 않고 고소함과 담백하면서도 기름기가 살짝 어우러진 그 맛은, 잦은 탄성으로 이어집니다. 또 한 번 곱창 한 점에 부추와 마늘을 넣어 크게 쌈을 싸서 입안에 넣어봅니다. ‘그래, 이게 곱창구이지!’라고 쓰인 듯한 일행의 미소가 보입니다. 휴, 이곳에 오자고 했던 필자는 안도의 한숨을 내쉽니다. 필자가 항상 올 때마다 감탄을 금치 못하는 맛집인 한우돌곱창! 정겨운 사람들과 한 잔 나누며 도란도란 이야기꽃을 피우고 싶을 때면 꼭 한번 들러 보시길 권합니다.


가격 : 돌곱창구이 14,000원, 곱창볶음 13,000원, 곱창전골 12,000원

위치 : 광주광역시 광산구 첨단중앙로152번길 5-10 (쌍암동 662-4) 한우돌곱창

전화 : 062-974-2839

영업 : 17:00~12:30, 일요일 휴무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무더운 여름이 가고, 선선한 바람이 부는 천고마비의 계절인 가을에 성큼 접어들었다. 계절이 바뀔 때마다 우리 몸은 면역력이 저하되기 마련. 그럴 때마다 찾게 되는 것은, 맛도 좋고 몸에도 좋은 보양식이 아닐까 생각된다. 이번에 필자가 소개하려는 곳은 죽은 소도 벌떡 일으킨다는 ‘낙지’를 이용한 요리 전문점 ‘하남 낙지마당’이다.



이미 소문이 자자하다는 걸 들어가는 입구에서부터 보여준다. 모 방송프로에 출연했다는 현수막들이 보이고, 입구 앞쪽에는 요리에 산 낙지만을 사용한다는 주인의 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 낙지 수족관이 놓였다. 한 켠에 자리를 잡고, 이 집에서 제일 유명하고 빼놓을 수 없는 요리인 ‘낙지 철판구이’를 주문한다. 주문과 동시에 수족관에서 꿈틀거리는 산 낙지를 바로 잡아 주방으로 가져가는데, 그 모습을 보고 있자니 낙지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드는 한편, 침샘이 폭발하면서 입안에 군침이 가득하다.


 


이윽고 기본 반찬들이 나왔다. 방금 부친 전부터 홍어, 나물, 계란말이 등등 어머니의 손맛을 느낄 수 있는 맛깔스러운 반찬들 때문에 젓가락이 쉴 새 없다. 그리고 주요리인 낙지 철판구이가 상으로 입장! 철판 가득 쫄면, 미나리, 콩나물, 그리고 산 낙지가 조합을 이룬 푸짐한 양에 한번 놀란다. 요리가 나옴과 동시에 요리 안에 든 낙지는 바로 먹어야 최고의 맛을 느낄 수 있다는 직원의 친절한 설명에 따라, 바로 초장에 찍어 먹어본다. 아주 부드러우면서도 쫄깃한 느낌이 상상 그 이상의 맛을 선물한다. 또 미나리, 콩나물, 쫄면을 곁들이면, 어느 곳에서도 느껴볼 수 없는 맛의 향연이 펼쳐진다.


 

어느 정도 철판이 바닥을 보일 때쯤이면 이 집에서 꼭 먹어야 하는 필수 코스, 볶음밥을 주문해 비벼 먹어야 한다. 소스와 밥이 적당히 어울려 한층 맛을 살린, 진정한 볶음밥을 맛볼 수 있다. 그렇게 다 먹어갈 때쯤이면 주인이 직접 담은 식혜를 내온다. 고소하면서도 깔끔한 맛에 또 한 번 반한다.



자꾸만 쌀쌀해지는 계절, 푸짐하고 영양가 있는 낙지로 우리의 몸을 든든하게 채워보는 건 어떨까?


가격 : 낙지 철판구이 大 53,000원, 小 43,000원,

        낙지 전골 大 53,000원, 小 43,000원,

        탕탕이 大 48,000원, 小 38,000원

위치 : 광주 광산구 사암로216번길 10-15 (우산동 1585-9번지)

영업 : 10:00 ~24:00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은 2014.10.24 14: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 군침돌아요~ 점심 먹고난후인데도~~또먹을수있을거같아요~~~

  2. 쑥떡 2014.10.24 15: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여기 너무너무 맛있는집이죠 저도 오란만에 가고싶어요ㅎㅌ

  3. 2014.10.24 15:3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4. 미스터 반 2014.10.24 15:4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낙지 드시고 건강해지세요 ㅎㅎ

벌써 어느덧 무더운 계절인 여름이 다가왔다! 한없이 뜨거운 태양이 내리쬐는 7월. 지친 몸과 마음을 다독여줄 수 있는 맛있는 음식으로 무엇이 있을까 고민하니, 머릿속에 번뜩 떠오르는 맛집이 있었다. 참숯 직화구이로 고기를 구워내고, 거기에 샐러드 바를 무한으로 즐길 수 있는 첨단의 ‘웰빙통바베큐’!

 

 

들어가는 입구부터 참숯에 구워내는 초벌구이 고기 향기로 침을 꼴깍하고 삼키게 한다. 도출된 지 3일 이내의 최고 등급인 국내산 암퇘지 고기만을 사용한다. 우선, 이 집의 주요 메뉴인 통삼겹을 주문하고는 자리에 앉을 틈도 없이 냉큼 무한 샐러드 바로 달려간다.

 

 

쌈 채소부터 오이 냉국, 콘샐러드, 소시지 등등 알차게 만들어진 샐러드 바에서 접시 한가득 담아도 부담이 전혀 없다. 자꾸 흐뭇한 미소가 지어진다. 그리고 기다림 끝에, 주메뉴인 통삼겹이 나온다. 초벌구이로 70% 정도는 구워져 나오기 때문에 조금만 더 익혀서 먹으면 되고, 고기 맛을 더해주는 파슬리가 솔솔 뿌려져 있으니 맛이 이리 좋을 수가 없다.

 

 

특히 참숯으로 초벌구이해서인지 고기를 소금장이나 쌈에 싸서 먹을 때마다 특유의 향이 배어난다. 씹을 때마다 껍데기의 쫀득거림과 부드러운 육즙이 입안에 감도니, 파도가 밀려와 바위에 철썩 부딪치는 그런 기분이 이런 거구나 하고 느낄 수 있다. 그리고 이 집만의 또 다른 즐거움이 있다. 바로 후식 메뉴 중 하나인 복불복 주먹밥. 주먹밥 8개 중에 일부는 캡사이신이 들어갔으니, <1박 2일> 프로그램에서의 흥미진진하던 복불복 게임의 유쾌함을 따라 해보는 것도 좋을 듯싶다. 먹는 즐거움과 유쾌함, 그리고 무한이라 가격 부담이 없는 웰빙통바베큐! 적극적으로 추천해본다.

 

 

가격 : 통삼겹 29,000원(600g)/44,000원(1kg)
        통목살 29,000원(550g)/47,000원(1kg)
        통갈비 29,000원(550g)/49,000원(1kg)
        통갈매기 29,000원(550g)/47,000원(1kg)
위치 : 광주 광산구 첨단중앙로106번길 60 (월계동 892-2번지)
영업시간 : 16:00~24:00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