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mmunity/외국어 강좌

[일드일어] 고독한 미식가 孤独のグルメ : 세상 맛있는 포장마차 꼬치구이 일본 오사카 하면 여러분들은 어떤 이미지를 떠올리시나요? 오코노미야키(お好み焼き)? 유니버설 스튜디오(USJ)? 도톤보리(道頓堀)? 통천각(通天閣)? 야구팀인 한신 타이거스? 필자는 오사카 하면 먹거리! 그중에서도 꼬치구이(串カツ)를 꼽고 싶어요! 다양한 재료와 구성으로 일본인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는 이 음식은 특히 오사카를 중심으로 많은 가게가 존재해 왔답니다. 필자는 일본 유학 당시 한 쿠시카츠(串カツ) 가게에 도착해 30분을 기다렸..
[중국어 이야기] 소설의 어원, 세 번째 소설의 어원, 세 번째 이야기입니다. 최초 의미는 ‘부스러기의 작은 말’이지만 취할 바가 있는 일종의 ‘잡설’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이번에는 ‘소설가’의 출현과 함께 당시의 소설이라는 개념의 연변을 좀 더 살펴보기로 하겠습니다. 공니 恐泥의 소설 小说家者流, 盖出于稗官, 街谈巷语, 道听途说者之所造也。 Xiǎoshuōjiāzhěliú, gàichūyúbàiguān, jiētánxiàngyǔ, dàotīngtúshuōzh..
[영화n영어 3호] 내 어깨 위 고양이, 밥 : 우린 모두 특별해질 거예요 여기 한 남자가 있습니다. 직업은 길거리에서 버스킹 하기. 그의 일상을 따라가다 보면 특별한 게 있을 것 같지만 실상은 쓰레기통을 뒤져 한 끼를 때우기 일쑤이며 비 오는 날은 잘 곳이 없이 비에 홀딱 맞고 있어야만 하는 인생이지요. 거기에다 마약치료를 시작한 마약중독자여서 더는 바닥으로 떨어져 더 내려갈 곳 없습니다. 하지만 이 남자, 제임스에게 두 명의 구원자가 나타나니 한 명은 구호단체의 벨, 그리고 다른 하나는 벨(루타 제드민타스 분)이 지..
[일드일어] 고독한 미식가 孤独のグルメ : 두꺼운 돼지고기 소금구이와 돈가스밥 안녕하세요! 요즘 각종 인터넷 방송에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콘텐츠 중 하나가 바로 ‘먹방(음식 먹는 방송)’이 아닐까 싶은데요. 물론, 일본에서도 먹방은 빠지지 않고 나오는 단골 콘텐츠랍니다. 오늘 소개해 드리는 고독한 미식가의 줄거리는 매우 단순한데, “일을 끝냈다 → 배가 고파졌다 → 식당에 들어가 음식을 주문한다 → 맛있게 먹는다 → 식당을 떠난다”의 극히 평범한 줄거리입니다. 만화를 원작으로 한, 그저 한 아저씨가 밥 먹는 이 이야..
[중국어 이야기] 소설의 어원, 두 번째 소도(小道)의 소설 두 번째 이야기네요! 이번에는 소설(小說)이라는 단어는 언제 처음 출현하였고, 그 출현 당시의 함의는 무엇인가를 다음의 중국어 문장을 해석함으로 이해해보도록 하겠습니다. 在中国文学中, “小说”概念最初的意义, 与它后来作为独立叙事文体的意义, 是有区别的。 Zàizhōngguówénxuézhōng, “xiǎoshuō” gàiniànzuìchūdeyìyì, yǔtāhòuláizuòwéidúlìxùshìwéntǐdeyìyì,..
[영화n영어 2호] 우리는 동물원을 샀다 : 20초만 용기를 낸다면 세상에서 가장 멋진 일이 일어날 거야 한 사람의 죽음은 남은 가족에 깊고도 넓은 파장을 일으킵니다. 남편은 죽은 아내와 처음 만났던 레스토랑은 들어가지도 못하고, 아들은 엄마를 잃은 슬픔에 파괴적인 그림을 그리는 것으로 재능을 낭비하고 말도 안 되는 장난을 쳐서 학교에서 내쫓기고, 어른스러운 딸은 슬픔을 애써 드러내지 않으려 노력합니다. 이 공허함에서 벗어나기 위해서 뭐든 하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를 지경이던 벤자민과 그의 가족들이 찾은 해결법은 무엇일까요. 모든 것에 지친..
[중국어 이야기] 소설(小說)의 어원 새 칼럼 [중국어 이야기]에서는 송희건 사내 필자가 진행하는 코너입니다. 앞으로 소설을 모티브로 하여 중국과 중국어에 관한 재미있는 이야기들로 채워나갈 예정입니다. 중국과 중국어에 관심 있는 독자들의 많은 기대 바랍니다! 나는 소설 같은 삶을 살았어! “너는 소설 같은 삶을 살고 있니?”, “아니. 난 소설이 무엇인지 몰라서 그런 삶이 어떤 삶인지 모르겠어.”, “근데 소설 같은 삶이 무엇이야?”, “야이 바보야! 그것도 몰라? 소설 같은 삶..
[일본어 노래듣기 25호] 나카시마 미카의 雪の華 (눈의 꽃) 안녕하세요, 앰코인스토리 독자 여러분! 여러분은 ‘겨울’하면 어떤 노래가 떠오르시나요? 필자는 ‘일본 겨울 노래’하면 나카시마 미카의 <눈의 꽃>이라는 노래가 제일 먼저 떠오른답니다. 애절하면서도 그립게 느껴지는 가사와 멜로디가 정말 좋은 곡인 것 같아요. 한국에서는 박효신 씨가 리메이크를 한 곡으로, 2004년 KBS에서 방송된 <미안하다, 사랑한다>의 OST로 쓰여서 많이 유명해진 곡입니다.   나카시마 미카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