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호에서 계속) 역시나 아침 일찍 눈이 떠진다. 이건 알람을 맞추지 않아도 눈이 자동으로 떠지는 것은 설렘 때문인가 보다. 창밖을 보니 새털구름 사이로 해가 떠오른다.

 

 

아침의 고요가 내린 숙소 주변을 걸어본다. 어제는 밤에 도착해서 보지 못했는데 숙소 근처에 호수도 있고 공기도 정말 상쾌하다.

 

 

나무들이 하늘을 찌를 듯 길쭉길쭉 뻗어 있다.

 

 

아침을 서둘러 먹고 드디어 세쿼이아 나무들을 보러 간다. 당연히 우리의 관심사는 세계에서 가장 크고 (부피 기준), 가장 오래되었다는 제너럴 셔먼 트리다. 추정 수명이 약 2500년이라고 하는데 앞으로 얼마나 더 살지 궁금하다. 산책로가 잘 조성되어 있고 진한 향나무 냄새를 맡으며 걸을 수 있어 오기를 정말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드디어 만나는 셔먼장군 나무님. 크기가 무시무시하다.

 

 

아이들 사진을 찍어줘야 하는데 나무의 키가 너무 크고, 그 앞의 사람은 개미만큼 작아서 한 번에 담기 어려웠다. 카메라의 파노라마 기능을 이용하여 나무 전체의 모습을 담아보았다.

 

 

 


장군님 나무도 보고, 주변에 있는 다른 나무들도 구경하면서 산책길을 따라 걷는다. 사람이 세상을 지배한다고 하지만, 2,000년 넘게 산 거목 앞에 우리 존재는 한없이 작게 느껴진다. 100년도 살지 못하면서 1,000년을 살 것처럼 욕심을 부리다가 결국 빈손으로 떠나는 게 우리의 인생인데 2,000년을 넘게 살아온 저 나무는 아무런 욕심도 시기도 질투도 없이 자연이 주는 물과 신선한 공기, 햇빛만으로 욕심 없이 사는 것 같아 저절로 고개가 숙여진다.

산책을 마치고 숙소로 돌아와 짐을 꾸리고 다시 길을 떠난다. 저녁까지 요세미티 국립공원 숙소에 도착하는 일정인데 그 중간에 있는 자이언트 세쿼이아 나무 군락지를 둘러보고 가는 일정이다. 200km 정도를 달려 마리포사 그로브(Mariposa Grove)에 도착했다. 이곳은 또 하나의 자이언트 세쿼이아 나무들의 군락 장소로 그리즐리 자이언트(Grizzly Giant) 트리가 있는 곳이다.

 

 

그리즐리 자이언트 트리를 보러 가는 길에 아주 커다란 나무가 뿌리째 뽑혀 덩그러니 누워있다. 자이언트 세쿼이아 나무는 단단하고 잘 썩지도 않아서 저런 상태로 몇백 년을 버틴다고 하니 정말 엄청난 나무가 아닐 수 없다.

 

 

이런 산책로를 계속 올라가면

 

 

드디어 그리즐리 자이언트 트리가 보인다. 나무 바로 앞에 서서 사진을 찍으면 나무 밑동만 보이기 때문에 참 폼이 나지 않는다. 참 사진을 찍기 어려운 장소다. (^_^)

 

 


이렇게 마리포사 그로브에 있는 자이언트 세쿼이아 나무 탐방을 마치고 요세미티 공원의 하프돔을 보러 글래시어 포인트로 출발한다. (다음 호에는 요세미티 국립공원 이야기가 이어집니다)

 



WRITTEN BY 정형근

틀에 박힌 패키지여행보다는 치밀한 준비로 패키지와 비슷한 유형의 자유여행을 직접 기획하고 여행하면서 겪었던 추억과 노하우를 전달해드리고자 합니다. 가족들과 평생 잊히지 않을 멋진 추억여행을 계획해보세요.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