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ulture/외국 특파원

[대만 특파원] 대만의 신년회(春酒)

▲ 타이완 세미콘 춘주 행사


음력 설인 춘절(春節, 촌지에)가 지나고, 정월대보름 즈음에 각 회사나 단체에서는 한해도 열심히 하자는 의미의 신년회, 신년 저녁 자리를 하게 됩니다. 보통은 술주(酒)자를 넣어서, 춘주(春酒, 촌지어우)라고 하는데요, 올해는 세미콘 대만의 신년회, 춘주(春酒) 자리에 앰코 타이완 대표로 참석하게 되어서 그때 분위기를 사보에 소개하고자 합니다.


타이완의 반도체를 대표하는 여러 회사와 그 회사들의 모여서 2018년에도 좋은 성과를 내자는 덕담이 오가는 자리입니다. 타이완의 반도체는 중소기업 중심으로, 각 영역 즉, 설계, Foundry, Assembly, Test, 장비, 재료 업체들이 빽빽한 네트워크로 연결되어 있어, 이러한 자리에서 우리의 고객업체나 경쟁업체, 협력업체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그래서 타이완 반도체를 후원하는 협력업체는 이런 자리가 회사를 소개하는 자리로 의미가 있기도 하지요.


세미콘 타이완 회장의 인사말로 각 회사를 대표하는 위원회 회장, 부회장들의 덕담이 끝나면, 가벼운 술이 오가는 식사시간이 옵니다. 식사 중간에 교수로 보이는 분의 색소폰 연주도 들을 수 있었고, 이어지는 장기자랑 시간에는 노래 잘 부르는 멤버들 중심으로 흥겨운 시간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늘 그렇듯, 한국인이기에 무대에서 강남 스타일 노래를 요청받았으나, 정중히 거절했습니다. (^^)


식사자리가 무르익어갈 무렵, 변함없이 추첨을 하여 신년회 상품을 나누어지는 행사가 있었습니다. 각 테이블 단위로 간단한 테스트를 통과하면 무대 위로 올라가 홍빠오(빨간 봉투)를 뽑는 기회를 줍니다. 각 테이블 참석자의 회사 이름과 직위를 말하는 테스트로, 명함을 주고받았기에 쉽게 통과할 수 있는 테스트입니다. 필자도 속한 테이블이 통과하여 무대로 올라가 홍빠오를 뽑았는데, 아쉽게도 선물은 받지 못했네요. 대신 덕담이 적힌 종이를 받아 아래와 같이 소개하고자 합니다.


▲ 춘주 덕담


狗年旺旺, 頭好壯壯


2018년 개(狗)의 해, 풍성해지고 모든 것이 좋아지고 굳건해지길 바라는 표현이었습니다. 덕담을 보고 그대로 읽어줘야했는데, 천운인지 간단해서 필자가 중국어로 읽을 수 있는 수준이었습니다.


따자하오, 꿔니엔왕왕, 토하오샹샹


▲ 춘주 선물


마무리하고 인사하고 나오는데 선물을 받았습니다. 쌀이네요. 상갓집에서도 꽃 대신 쌀을 보내는 경우도 봤는데, 기념하는 자리에서 쌀을 주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는 정확히 모르겠지만, 풍성해지라는 의미로 받아들여집니다. 이미 3월이 지난 2018년이지만, 독자분들도 풍성한 2018년 되기를 바라면서!




WRITTEN BY 유민

강자에 대한 겸손은 의무, 동등한 사람에 대한 겸손은 예의, 약자에 대한 겸손은 숭고함이다. - 李小龍 / 겸손하게 대만문화를 전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