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2월은 총 28일, 그중 토요일과 일요일 포함한 휴일이 총 13일, 대략 절반 좀 미치게 휴일이 있는 달입니다. 춘절(春節, 춘지에) 휴일이 6일이고, 2월 28일은 228(二二八, 얼얼빠)라고 부르는 일제 해방 후 국민당 통치에 핍박받은 원 대만 거주인(내성인)들의 자유 봉기를 기념하는 공휴일까지 2월에 있습니다.


▲ 대만 달력 사진


대만에서도 중국과 마찬가지로 춘절은 일 년 최대의 명절입니다. 보통 5일 일정의 휴일인데, 토요일과 일요일이 겹쳐서 총 6일의 휴일이 이어지게 되었습니다. 그 첫날은 2월 15일로, 제석(除夕, 추시)이라고 표현한다. 이는 섣달 그믐날로 보통 저녁 석(夕)보다는 밤 야(夜)를 써서, 제야(除夜)라고 하고, 한국에서는 새해맞이 타종인 제야의 종이라는 익숙한 표현을 들을 수 있습니다. 문헌에 의하면, 연종포(年終砲)라 하여 제석(除夕) 전날부터 대궐에서 포를 쏘았다고 하는데 대만은 연휴 첫날이자 제석날에는 거리에 폭죽소리가 요란하여 잠을 이룰 수가 없을 정도입니다. 아래는 저물어가는 음력 2017년의 마지막 일몰이 담긴 사진입니다. 촬영지는 바닷가와 계곡이 만나 비경을 보여주는 구분(九份, 지어펀)으로, 일본 애니메이션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의 모티브이자 대만영화 <비정성시(悲情城市)> 촬영지로 유명한 곳입니다.


▲ 지우펀에서의 음력 2017년 마지막 일몰


그리고 대만에서는 초일(初一, 추이), 초이(初二, 추얼), 초삼(初三, 추삼)으로 그 새해날을 각각 구분하여 표시합니다. 보통 거리의 식당은 初一, 初二, 初三까지는 휴업을 하거나 오전에 부분 개장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그래도 동네 재래시장만큼은 아침부터 지역 사람들로 만원입니다. 새해 음식이라고 특별히 파는 것 같지는 않고, 일반적인 재래시장의 품목에 사람들이 많이 몰려 있습니다. 고기, 채소, 만두나 조리된 두부 같은 것을 많이 사가는 모습이 보입니다.



▲ 2018년 대만 재래시장


2018년은 앰코 대만에도 또 다른 중요한 해입니다. 새로운 T6공장도 들어서는 등, 여러 가지 새로운 도전이 있습니다. 매년 소원들을 새해에 빌게 되지만, 특별히 올해만큼은 모든 계획된 일들이 잘 풀릴 수 있도록 여러 곳에 기원을 했다. 짧고 휴일이 많았던 2월이지만, 그만큼 3월에는 바빠지는 한 달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점점 따뜻해지는 날씨처럼, 독자 여러분의 새해에 계획된 모든 일이 잘 풀려나가도록 기원해봅니다.




WRITTEN BY 유민

강자에 대한 겸손은 의무, 동등한 사람에 대한 겸손은 예의, 약자에 대한 겸손은 숭고함이다. - 李小龍 / 겸손하게 대만문화를 전달하겠습니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