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emiconductor/스마트 Tip

[디지털 라이프] IT 기술과 예술과의 만남, 테카르트 마케팅


아름다워라, 작품처럼 다가온 너

IT 기술과 예술과의 만남, 테카르트 마케팅


새로운 한 해가 밝았습니다. 변화로 점철된 세상은 어느 하나에 머물지 않고 하나를 더해, 또 다른 하나를 창출해내며 더욱 발전해 나갑니다. 전혀 다른 두 분야가 만나 융복합의 과정을 거친 후 한 번도 드러낸 적 없는 얼굴로 신개념 패러다임을 만들어 냅니다. 그리고 일렁이는 파도처럼 우리의 삶을 덮치고 휩쓸며 트렌드라는 이름으로 우뚝 솟아올랐다가 어스름 저녁의 주홍빛 노을처럼 서서히 사라져 갑니다. 2018년에는 또 어떤 기술의 등장과 퇴장이 있을지, 신박한 디지털 라이프 테마가 우리의 오감을 사로잡을지 벌써 기대가 됩니다. 오늘은 그 기대감을 십분 담아 서로 다른 분야가 만난 후 더 화려하고 유려한 아름다움으로 피어난 이야기에 대해 나눠 보려고 합니다. (^_^)


IT 기술과 예술이 손을 잡고 있습니다. 단단하고 딱딱한 외벽에 일곱 빛깔을 곱게 색칠하듯, IT 기술이라는 철옹성 위에 미(美)적 감각을 곱게 덧칠함으로써 작품으로 변신, 세상과 조우하고 있는 것입니다. 기술은 예술과 만나 조금 더 부드러워지며, 그 존재감과 독보성은 더 두드러집니다. 고공행진 중인 IT 기술의 분주하고 분연한 행보 속, 예술은 여유로움과 행복을 더해 줍니다. 조금은 쉬어가자고, 느리게 가자고 말하는 듯 보이기도 합니다. 기술의 빠름과 예술의 느림이 어우러져 하나의 작품으로 재탄생되는 과정. 이 치열한 제작과 설계의 시간을 거쳐 사용자들은 세상에서 하나뿐인 작품을 가진 듯한 기분을 거머쥐게 됩니다. 그만큼 예술은 기술이 그려내지 못하는 깊은 울림까지도 선사할 힘을 가졌습니다.


▲ IT 기술 예술과 만나다


IT 업계가 기술과 예술을 결합해 디지털기기에 예술적 가치를 불어넣은 행위 자체를 ‘테카르트(Techart) 마케팅’이라고 합니다. 이 단어는 기술(Tech)과 예술(Art)의 합성어로 소비자의 감성을 두드리는 디자인과 효율적인 기능성의 결합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두 가지 분야의 새로운 조합이지만 기술보다는 예술에 조금 더 집중하는 형태라 할 수 있습니다. 유명 예술가 또는 디자이너의 작품을 제품 디자인에 적용함으로써 소비자 감성에 만족감을 주는 동시에, 브랜드 이미지와 가치 또한 상승시키는 전략입니다. 예술가 혹은 디자이너를 브랜드 런칭 단계나 제품 스케치 단계부터 투입하거나, 세계적 명품 업체와의 협업을 진행하는 등, 다양한 협동의 과정이 이뤄집니다. 특히 제품의 기능을 넘어 그 외관 자체만으로도 영감을 받고 싶어 하는 소비 계층, 즉 ‘아티젠(Artygen)’들이 많아지면서 테카르트 마케팅의 영역은 더욱 커지고 활발해져 갑니다.


▲ 위대한 예술가의 명화들은 테카르트 마케팅의 주요 모티브 중 하나다


‘삼성 테마(Samsung Themes)’는 갤럭시 스마트폰에 제공되는 폰 꾸미기 서비스로써 이러한 테카르트 마케팅의 좋은 사례 중 하나입니다. 예술 작품과 접목된 테마를 적용하면 배경화면과 아이콘, 전화•메시지 등이 하나의 테마로 통일되게 꾸며집니다. 특히 지난해 진행된 인기 전시회와 스마트폰 테마와의 접목은 매우 신선하게 다가옵니다. 예술의 전당에서 열렸던 ‘위대한 낙서’ 전(展) 속 그라피티 대표작 12종(種)과 접목한 테마들이 그것인데 독특함을 넘어 작가의 들숨과 날숨을 고대로 스마트폰이라는 디지털 기기에서 만날 수 있음이 신비롭게까지 느껴집니다. 또 영국 일러스트레이터협회(AOI)가 주관하는 ‘월드일러스트레이션어워즈’에서 창작 그림책 ‘산책(Promenade)’으로 최고 영예상을 받은 이정호 작가 작품과의 콜라보레이션도 심장을 뛰게 합니다. 마치 창문 밖의 아름다운 풍광들을 고스란히 담은 듯한 서정적이고도 어여쁜 일러스트들이 스마트폰을 특별하고도 따스하게 만들어 줍니다. 이 외에도 삼성에서는 눈여겨볼 만한 예술적 작업 소식들이 많이 있습니다. 특히 지난해 삼성전자는 프랑스 아티스트 토마스 라마디유의 갤럭시탭 S3와 S펜으로 그린 스카이 아트 작품을 공개해 눈길을 끌기도 했습니다.


▲ 삼성 테마 중 닉 워커의 ‘모나 심슨(Mona Simpson)’ 테마

사진출처 : 삼성전자 뉴스룸 https://news.samsung.com/kr/


▲ 라틀라스의 ‘시간은 예술이다(Time is Art)’ 테마

사진출처 : 삼성전자 뉴스룸 https://news.samsung.com/kr/



▲ 갤럭시 탭 S3와 S펜으로 대만을 새롭게 재현한 프랑스 유명 스카이 아트 작가

토마스 라마디유(Thomas Lamadieu)

사진출처 : 삼성전자 뉴스룸 https://news.samsung.com/kr/


하지만, 위와 같은 예술가와의 아트 콜라보만이 테카르트 마케팅의 분야는 아닙니다. 사용자가 직접 아티스트가 될 기회를 제공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입니다. SK텔레콤 AI 스피커 ‘누구’ 역시 출시 이후 다채로운 테카르트 마케팅을 실현해 왔는데요, 화이트 색상의 깔끔한 바탕을 도화지 삼아 사용자가 직접 기기를 꾸밈으로써 본인만의 개성을 반영할 수 있게끔 다양한 커스터마이징 기회를 제공해 왔습니다. 크리스마스트리처럼 꾸밀 수 있는 크리스마스 에디션처럼 말입니다. 또 실제로 예술가가 ‘누구’를 통해 자신의 실력을 뽐낸 후 SNS에 올리기도 하고요. 인공지능 스피커라는 특성상, 기기 자체가 마치 사용자의 가까운 친구처럼 느껴지기 쉬운데 예술적 기능까지 선물함으로써 그 친근한 관계성이 배가 되는 효과를 주곤 합니다. 이와 비슷한 사례로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활동 중인 비주얼 아티스트 안슈만 고쉬(Anshuman Ghosh)의 경우가 있는데요, 본인의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애플의 ‘아이폰’을 하나의 작품으로 탈바꿈시켜 큰 관심을 받았습니다.



▲ 사용자에게 예술적 기회를 제공하는 SK텔레콤 AI 스피커 '누구'


LG전자가 출시한 ‘LG 시그니쳐 OLED TV’는 조금 다른 형태의 예술적 결합을 선보입니다. TV 본연의 기능을 뛰어넘어 예술 작품을 소개하는 디스플레이로서의 존재감을 세계에 떨치고 있는 것인데요, 예술을 소개하는 매개체 그 자체가 됨으로써 예술과 사람이 만나는 뜨거운 현장에 직접 뛰어든 형태입니다. 헝가리 국립미술관에서 열린 ‘피카소 전’에서는 피카소 작품들을 소개하는 매개체가 됐고, 이스탄불 아야소피아(Ayasofia) 박물관 역시 LG전자의 OLED TV를 활용했습니다. 오스트리아 빈의 벨베데레 왕궁에서는 구스타프 클림트 그림을 소개하는 도구로써, 국내에서는 케이옥션 아트타워 전시장에서 경매품을 선보이는 창구가 되기도 했습니다. 생방송이나 녹화 방송을 전하는 것이 아닌, 작품을 담는 실시간 예술 행위를 통해 브랜드 가치를 높입니다.


▲ 예술 작품 그 자체가 되는 디스플레이, ‘LG 시그니쳐 OLED TV’


아울러 테카르트 마케팅은 단순히 IT 기술이나 관련 제품에 예술을 접목하는 것 그 이상의 영역까지 포용합니다. 예술 문화 발전을 위한 후원 활동 역시 이러한 영역에 포함됩니다. 예를 들면 카메라 제조사인 캐논이 DSLR 카메라 EOS D70로 작업한 결과물을 전시하는 신진작가들의 사진전을 지원하거나, 후지필름이 전쟁 사진의 거장 ‘로버트카파 100주년 기념 사진전’ 개최를 후원하는 것 등도 테카르트 마케팅의 일환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 전시회는 예술과 기술 조합의 주요 아이템


차가운 기술 위에 뜨거운 열정의 예술이 포개지며, 브랜드는 더욱 고급스러운 겉옷을 입게 되고 ‘프리미엄’이라는 이름표와 날개를 달게 됩니다. 차가움과 뜨거움이 만나 미지근함이 되는 것이 아닌, 또 하나의 상승한 아름다운 온도를 만들어 냅니다. 손에 잡히지 않는 IT 기술이라는 거대한 개념 속에 역사와 시간, 풍경과 이야기, 추억과 꿈, 행복과 사랑 등 그 이름만으로도 마음이 뭉클해지는 감성들을 넣을 수 있다는 이유로 아트 콜라보와 데카르트 마케팅은 더욱 발전해 나갈 것입니다. 빠르기만 한 기술의 영역이 할 수 없는 것들을 채워주는 느리고 섬세한 예술의 손길. 오늘을 살아가는 많은 현대인이 그러한 빠름 속 느림을 원하고 있습니다.




글쓴이 김희진

프리랜서 카피라이터, 에디터, 작가, PT&콘텐츠 기획자, 칼럼니스트로서 광고·온오프 에디토리얼, 매거진, ATL 및 기타 글로 표현할 수 있는 다양한 분야에서 수많은 기업과 오랜 기간 소통하며 일해 오고 있다. 그 어떤 포지션으로 불리건, 글밭 가득 생생한 들숨과 날숨을 불어넣어 행간 이면 아로새긴 꿈을 전하는 것이 문장의 목표다.




※ 외부필자에 의해 작성된 기고문의 내용은 앰코인스토리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