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린 바람 한 줄기에도 오소소 찬 기운이 돋는 앙상한 겨울 속, 한 해를 보내는 아쉬움과 새해를 맞이하는 희망이 얼기설기 교차합니다. 2017년 내내 [디지털 라이프] 카테고리를 통해 그 속도조차 가늠할 수 없었던 첨단 디지털 세상의 발전과 경주를 담아왔는데요, 수십 년 전 공상과학 영화에서나 그려왔던 세상이 IT 기술 등의 스마트 테크놀로지를 통해 우리 눈앞에 스르르 펼쳐진 한 해였습니다. 한낮 백일몽이나 작열하는 태양 아래 신기루가 아닌 우리가 직접 삶을 일궈 나가는 그 일상의 결결마다, 명징한 디지털 라이프가 스며들고 있음을 확인한 시간이었습니다. 그렇다면 2018년에는 어떨까요?


▲ IT시장, 2018년에는 어떤 모습일까?


많은 IT 전문가들이 2018년을 전망하며 다양한 이야기들을 쏟아내고 있지만, 공통으로 내년 한 해 역시 기술 전쟁의 심화, 기술 발전의 가속화가 이어질 거란 예측을 포함합니다. 글로벌 기업들의 거칠 것 없는 경쟁 가운데 디지털 라이프는 더욱 편리해지고, 첨단화될 것입니다. 소비자와 대중들은 그저 뻗어 나가는 가지마다 무성하게 달릴 첨단 기술의 열매들을 맛보기만 하면 될 듯합니다. [디지털 라이프]에서는 몇 가지 주요 기술 키워드를 통해 2018년 IT 트렌드를 미리 살펴봤습니다.


[보안]=여전히, 뜨겁다!

사이버 보안은 올해에 이어 2018년에도 IT시장과 디지털 라이프를 뜨겁게 달굴 이슈로 주목받습니다.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IT전시회 ‘세계가전전시회(CES)’에서도 사이버 보안에 대한 포럼이 별도 계획돼 있을 정도입니다. 특히 내년에는 디도스나 랜섬웨어 같은 공격의 심각성이 높아지는 가운데, 클라우드 시큐리티나 사물인터넷(IoT) 보안 위협 등도 더욱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나에 관한 것’을 지키고자 극도로 예민한 시대지만, 개인 정보의 범람과 프라이버시 침해는 더욱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습니다. 그렇기에 스마트폰과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가상화폐까지 이어지는 다양한 첨단의 분야에서 보안 전쟁은 더 치열해질 것이라 예상됩니다.



▲ 2018년 보안 전쟁은 여전히 뜨겁다


[5G]=그래, 우리가 먼저야!

2GHz 이하의 주파수를 사용하는 4G LTE와 달리 28GHz의 초고대역 주파수를 사용하는 5G. 2018년 스마트 기술 시장을 예측하며 이 5G를 빼놓을 수는 없습니다. 인공지능(AI), 빅데이터로 이어지는 4차 산업혁명 성공을 목전에 두고, 핵심 키워드 중 하나인 5G 경쟁이 더 심화할 것은 자명합니다. 증강과 가상현실, 홀로그램의 구현을 이뤄내고 자율주행차, 드론, 스마트 팩토리를 디지털 라이프 중심으로 끌어낼 이 미래 핵심 기술에 대한 한국, 중국, 일본 등의 국가별 선점 과정 또한 눈과 귀를 집중시킵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2018년 2월 열리는 평창 동계 올림픽에서 세계 최초 5G 시범 서비스를 선보이며 가장 먼저 그 기술적 영향력을 뽐낸다는 계획입니다. 이와 더불어 2018년, 5G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시티 건설 이슈도 궁금증을 불러옵니다.


[엣지 컴퓨팅]=엣지 있는 등장

다소 생소한 개념인 분산형 ‘엣지(edge) 컴퓨팅’ 또한 2018년을 이끌 IT 콘텐츠로 대두되고 있습니다. 클라우드로 대변되는 ‘코어(core)’ 데이터 센터와는 다른 개념으로, 클라우드의 한계점을 메워 줄 것으로 기대를 모읍니다. 사물인터넷(IoT) 시대가 본격화되면서 데이터의 용량은 어마어마해져 가고, 이를 보관하는 문제 등에 있어 또 다른 해결점 제시가 필요한 상황인데요, 엣지 컴퓨팅은 말단 기기나 인근한 곳에 기존보다 강화된 컴퓨팅 자원을 배치함으로써 중앙 데이터가 가지는 부담을 더는 것이 그 주 내용입니다. 이를 통해 사용자가 가진 스마트기기의 데이터 관련 다양한 부분에서 업그레이드가 이뤄질 수 있으며, 보안에 매우 민감한 정보들을 중앙 클라우드로 보내지 않아도 되는 장점 등을 포함합니다. 엣지 컴퓨팅 분야는 엔비디아, 인텔 등 글로벌 반도체기업들을 필두로 성장 속도를 올리는 중입니다. 역시 성장세가 예상되는 클라우드 컴퓨팅과 새로운 형태인 엣지 컴퓨팅 간의 2018년 경쟁이 사뭇 기대됩니다.


▲ 클라우드와 엣지 컴퓨팅, 새로운 경쟁


[봇•챗봇]=내 새 친구를 소개할게

세계적 IT 자문기관 가트너는 ‘가트너 심포지엄•IT 엑스포 2017’에서 2018년 이후를 예측하며 봇•챗봇에 대한 이야기를 한 바 있습니다. 특히 2021년에 기업 50% 이상이 모바일 앱 개발 대신 봇과 챗봇 개발에 더 많은 투자를 할 것이라 예상했는데요, 이에 따라 아마도 2018년에 봇•챗봇과 같은 포스트 앱 기술로 이동하는 과정이 더욱 선명해지는 가운데, 해당 분야의 콘텐츠 성장이 이뤄질 것이라 여겨집니다. 특히 사용자가 별도로 웹이나 앱을 실행치 않고도 대화하듯 소통할 수 있는 챗봇의 경우 인공지능의 현재를 대변한다고 할 수 있는데요, 이러한 봇과 챗봇의 기능들이 디지털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다채로운 디지털 콘텐츠와 접목되면서 우리는 대화가 가능한 새로운 친구들을 곳곳에서 얻게 될 것입니다. 또 대화형 플랫폼 시장도 이와 같은 추세 속에 함께 확대되고 공고해질 것으로 생각됩니다.


[혼합 현실]=한 걸음 더 폴짝!

가상(VR), 증강(AR) 현실은 최근 IT 시장 트렌드를 주도하다시피 하는 메인 테마 중 하나인데요, 이에 만족지 않고 한 단계 더 나아가 AR와 VR 기술을 통합, 더욱 생생한 현실을 보여주는 혼합 현실(Mixed Reality) 시장의 확대 또한 2018년에 주목해봐야 할 부분입니다. 일정 공간에 센서를 설치해야 하는 VR 기기들과 달리 혼합 현실(MR) 기기들은 헤드셋 등에 내장된 센서로 여러 가지 상황을 인지해 실제 물리적 공간까지 체감케 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최근 혼합현실(MR) 헤드셋을 출시했으며, 삼성전자, 레노버(Lenovo), HP 등의 글로벌 기업도 윈도 MR 디바이스 내놓은 가운데 AR과 VR의 장점만 결합한 MR의 2018 대활약은 어떨지 한껏 궁금해집니다.



▲ VR과 AR을 합친 MR 헤드셋 ‘삼성 HMD 오디세이'

사진출처 : 삼성전자 뉴스룸 https://news.samsung.com/kr/


이외에도 현실 세계에 존재하는 대상이나 시스템의 디지털 버전을 일컫는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가상 화폐로 거래할 때 발생할 수 있는 해킹을 막는 ‘블록체인(Blockchain)’ 등의 기술 분야 역시 2018년을 뜨겁게 달굴 스마트 시장으로 꼽히곤 합니다. 2017년에 이미 심도 있게 다뤘던 분야도 있고, 또 그 연장선에 있는 마켓도 있습니다. 분명한 건 우리의 일상이 쏘아버린 화살처럼 빠르게 지나가듯 IT 시장과 스마트 세상의 어제와 오늘, 내일 또한 시시각각 다르다는 것입니다. [디지털 라이프]는 2018년 펼쳐질 융성한 스마트 기술 잔치 속 이 다채로운 첨단의 메뉴들을 매 순간 문장과 행간에 ‘잘’ 담아내겠습니다.


▲ 2018년, 더 많은 첨단 IT의 열매가 열릴 것이다


* 2018년 앰코인스토리 디지털 라이프 1월 콘텐츠부터는 IT 기술 이외에도 조금 더 새로워지고 광범위해진 스마트 세상을 전하겠습니다. 앰코인스토리 독자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글쓴이 김희진

프리랜서 카피라이터, 에디터, 작가, PT&콘텐츠 기획자, 칼럼니스트로서 광고·온오프 에디토리얼, 매거진, ATL 및 기타 글로 표현할 수 있는 다양한 분야에서 수많은 기업과 오랜 기간 소통하며 일해 오고 있다. 그 어떤 포지션으로 불리건, 글밭 가득 생생한 들숨과 날숨을 불어넣어 행간 이면 아로새긴 꿈을 전하는 것이 문장의 목표다.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