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한 편] 비 오는 영동고속도로


비 오는 길

오토바이로 양 뺨에 지압 받으며 달리던 추억

친구와 속옷만 입고 마당을 뛰어다닌 던 어린 시절까지

연사 사진기 셔터를 누른 것 마냥 장면 장면이 스쳐 간다

 

차창 밖 비와 어우러진 라디오 음악 소리

모든 노래 가사가 나만의 시가 되어 내 귀에 녹아든다

언제 이렇게 감수성이 깊었던가

음 이탈을 감수해가며 어설프게 립싱크를 섞어가며

추억과 저 깊은 감성과 지금의 인생이 어우러져

나만의 음반이 된다


시공간이 분리된 상태로 내 오래된 일기장을 넘겨 가며

다시금 삶을 살며, 다시 또 심장을 뛰게 한다.


글 / 사외독자 박영진 님



'Community >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토 에세이] 休  (0) 2017.11.01
[에피소드] 들기름  (2) 2017.10.24
[시 한 편] 비 오는 영동고속도로  (0) 2017.10.20
[에피소드] 삼청공원  (0) 2017.10.13
[포토 에세이] 승리의 구름  (0) 2017.10.10
[포토 에세이] 그네  (0) 2017.10.06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