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mpany/앰코코리아 소식

앰코코리아 K3 사원문화센터, 추석 맞이 떡 만들기 강좌 (첫 번째 이야기)

K3공장에서는 지난 9월 23일 사원문화센터 3분기 강좌로 꽃송편과 바람떡, 도장떡 패키지 강좌를 운영했습니다. 이번에는 사원 자녀들이 함께 참여하였으며, 직접 송편을 빚고 반죽하면서 그 어느 때보다 창작의 열기가 더해졌던 시간을 만들었습니다. 앞으로도 사원문화센터에서는 사원 및 사원가족을 대상으로 다양한 강좌를 운영할 예정입니다.




가족들이 보내온 첫 번째 소감문 

세희 & 세영 & 주한이가 함께한 시간


얼마 전 이른 아침, 아이들 등원 준비하는데 너무 피곤해하며 늦장을 부리길래 주말에는 엄마 회사에 같이 떡 만들기 하러 가자! 하니 갑자기 소리~소리를 지르고 뛰어다니며 너무너무 좋아하는 우리 아이들. 그렇게 기분 좋게 등원하는 모습을 보니 저까지 기분이 참 좋았습니다.

모두가 기다리고 기다리던 행사날 아침, 회사 주차장에서 내리는데 “우와! 엄마 회사 되게 크다. 몰랐네? 아빠랑 앞에서 기다릴 때는 큰지 몰랐어.”하고 얘기를 하네요. 식당으로 올라오니 강사님들과 지원파트 담당자님이 나오셔서 준비하고 계셨습니다. 조가 달라 자주 보지 못했던 다른 사원들도 가족들, 아이들과 함께 있어서 무척 반가웠답니다.

설명을 듣고 나눠준 재료로 송편 만들기 시작! 아이들은 조물조물 의외로 잘 만드네요. 강사님의 설명을 들으며, 반죽을 동그랗게 만들어서 고명을 넣고 여러 모양으로 만들어 봅니다. 호박 모양, 복숭아 모양도 만들어 보고, 아들은 ‘미니언즈’라고 하는데 제 눈에도 미니언즈네요. (^_^) 쌍둥이도 정성 들여 예쁘게 잘 만듭니다. “엄마! 떡 만들기 재밌네?” 하면서 즐겁게 만들었네요. 사실 이렇게 만들기를 자주 같이 해보지 못했는데, 우리 아이들이 제법 잘하는 걸 보니 마음 한구석이 짠해지기도 했습니다.

송편이 쪄지는 20분 동안 바람떡과 도장떡도 만들었답니다. 따끈따끈한 색색의 반죽을 길게 붙여 돌아가며 밀대로 밀어보고, 고명을 올려 반죽으로 덮은 다음 모양틀로 눌러 바람떡 완성! 밀대로 밀어낸 반죽에 도장을 쾅쾅 찍어서 도장떡도 만들어 보고, 하나씩 맛도 보았네요. 아이들도 엄지 척! 맛있었어요.

송편 찐 것도 나오고, 오늘 만든 떡을 예쁘게 가져갈 수 있도록 포장 박스도 주셔서, 아빠 드린다고 하나하나 정성스럽게 포장을 하는 우리 아이들. 정성 들여 준비해 주신 점심식사도 아이들과 함께 먹으면서, 즐거운 떡 만들기를 마무리했습니다.

아이들과 좋은 시간 함께할 수 있도록 자리 마련해 주셔서 너무 너무 감사드립니다. 정말 하루 알차게 기분 좋게 보낸 것 같습니다. 엄마 회사의 일부지만, 이렇게 보여줄 수 있는 기회도 되고 체험도 하게 되어서 뿌듯했답니다.


글 / K3 TEST제조팀 김수정 사원





취재 / K3 주재기자 방광일 수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