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꿈의 양자컴퓨터, 올해 현실이 될까 (2017-01-04 한겨레)


기사 미리보기

‘존재하면서 동시에 존재하지 않는 상태, 0이면서 동시에 1인 상태.’ 양자역학이 지배하는 미시세계에선 서로 다른 두 상태가 겹치는 이른바 ‘중첩’이라는 신기한 양자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 양자세계에선 아주 자연스러운 물질의 존재 양식이다. 0과 1이라는 신호 외에 중첩 상태를 컴퓨터 연산에 이용할 수 있을까? 물질의 실존 양식을 연산 신호로 쓸 수 있다면 컴퓨터 성능엔 획기적 발전이 이뤄지지 않을까?

기사 바로가기


2. CES2017 : 인텔·엔비디아 등 반도체 업체 `자율주행` 주도 (2017-01-04 이데일리)


기사 미리보기

이번 ‘CES 2017’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는 첨단 기술은 ‘자율주행’ 부문이다. 주목할 점은 자율주행 기술을 선도하고 있는 회사들이 완성차업체가 아닌 반도체 기업이라는 사실이다. D램과 낸드플래시 등 세계 메모리 반도체 분야에서 압도적인 우위를 보이고 있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우리 기업들은 이번 CES에서 자율주행 관련 신기술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것과 대조적이다. 

기사 바로가기


3. 실리콘 반도체보다 5배 빠른 탄소나노튜브 반도체 개발 (2017-01-04 뉴스1)


기사 미리보기

국내 연구진이 실리콘 반도체보다 5배 빠른 탄소나노튜브 반도체를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전기 및 전자공학부 최양규 교수 연구팀이 국민대 최성진 교수와 공동 연구를 통해 탄소나노튜브를 위로 쌓는 3차원 핀(Fin) 게이트 구조를 이용, 대면적의 탄소나노튜브 반도체를 개발했다고 4일 밝혔다. 탄소나노튜브로 제작된 반도체는 실리콘 반도체보다 빠르게 동작하고 저전력이기 때문에 성능이 훨씬 뛰어나다.

기사 바로가기


4. 中 ‘반도체 굴기’ 막은 美…'반도체 전쟁' 서막 알리나 (2017-01-04 스페셜경제)


기사 미리보기

미국 오바마 정부가 중국의 반도체 투자를 제한하는 보고서를 채택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중국의 반도체 굴기에 제동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세계 메모리 반도체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한국 반도체 업계에 비친 그림자는 다소 해소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기사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