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자전거 코스 (3박 4일 소요, 234km)


이번에는 제주도 해안을 따라 자전거를 타고 일주하는 ‘낭만 여행’을 여러분에게 소개할까 합니다. 작년 이맘때쯤 완성된 환상의 자전거 길은 총 258km로 여유 있게 여행하기에는 3박 4일이면 충분합니다. 필자는 16년 지기 친구와 우정여행을 테마로 다녀왔는데요, 성인 여자 기준으로도 3박 4일 안에 완주 가능하니, 누구나 할 수 있는 환상의 여행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여러분에게 보여드리려고 사진을 많이 찍어왔답니다)


▲ Day 1. 다락쉼터 바다


▲ Day 1. 이호테후해변 말등대


▲ Day 1. 자전거길에서 바라본 노을


제주공항 근처에서 로드 자전거를 대여하여 시계 반대 방향부터 일주를 시작하였습니다. 한 바퀴 일주를 하는 길에 10개의 인증 센터에서 도장을 찍게 되는데요, 이를 모아 보내면 나중에 메달을 받을 수 있답니다. 빨간 전화 박스가 바로 도장을 찍을 수 있는 인증 센터랍니다. 보통 인증센터가 있는 곳은 해안가의 작은 공원이거나 화장실이 있어 쉬어가기 좋습니다. 해안 자전거 길은 표지판만 따라가면 되며, 혹시 안내판이 보이지 않을 때는 바닥에 그어진 파란 선만 쭈욱 따라가면 되어요.


▲ Day 2. 범섬 앞 카페에서


▲ Day 2. 범섬근처 해질녁


▲ Day 2. 범섬이 보이는 카페에서


▲ Day 2. 산방산 옆


▲ Day 2. 산방산가는길


제주도는 높은 건물이 없어 시야가 매우 넓어서 자전거 여행을 하기에 아주 적합합니다. 제주도 중심의 한라산은 해안 자전거 길을 일주하는 내내 감상할 수 있고, 산과 바다가 만들어내는 풍경이 아주 아름답습니다. 바닷바람을 맞으며 자전거 타는 기분은 자유 그 자체이지요!


▲ Day 2. 산방산근처 비가오기시작함


▲ Day 2. 송악산 힘들땐 이렇게 쉬어가죠


▲ Day 2. 중문을 지나며


▲ Day 2. 해거름마을 공원


또한, 해안도로를 차로 여행할 때 보지 못했던 세세한 풍경과 아기자기한 마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으며, 에메랄드빛 바다를 원 없이 감상할 수 있는 것이 가장 매력적입니다. 해안가를 따라 맛집이며 예쁜 커피숍이 많아 식도락여행에도 아주 적합겠더라고요. (다음 호에 계속)




WRITTEN BY 최사라

먹방과 여행을 사랑하는 자유로운 영혼으로 힐링등산을 연재할 K3기자. 등산하면서 느낀 감동을 함께 나누고 이 글을 읽는 독자 여러분도 힐링이 된다면 더할 나위 없이 기쁠 것이다. 사람들이 등산의 매력에 푸욱 빠지는 것이 목표이며 더불어 건강한 밥집도 함께 소개하여 몸과 마음을 건강하게 만들어 드리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